[SC리뷰]"데스매치 후 서먹"…'비스' 송가인vs홍자, '미스트롯' 비하인드 고백

입력 2019.06.05 08:38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비디오스타' 가수 송가인과 홍자가 지난 서운함을 털어냈다.
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내일은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의 톱5(송가인 정미애 홍자 정다경 김나희)가 출연, 프로그램 비하인드와 개인기를 선보였다.
송가인과 홍자는 '미스트롯'을 대표하는 라이벌이다. 방송 당시 자신의 순위 예상에 대해 송가인은 "1등 아니면 2등, 내가 아니면 홍자 언니가 1등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홍자는 "2등은 할 줄 알았는데 3등을 했다"며 아쉬워했다.
예선부터 주목받던 두 사람의 대결 구도는 1대1 데스매치를 통해 구체화됐다. 송가인이 홍자를 지목했던 것. 박나래는 "그때 두 사람의 분위기가 서먹해졌다더라", 김숙은 "둘이 서로 눈을 안 본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송가인은 당시 홍자를 지목했던 이유에 대해 "누구를 뽑을지 생각할 시간이 없었다. 고등학생 아기들 지목하면 나쁜 사람 될 것 같고, 선배들 택하자니 예의가 아닌 것 같아 홍자 언니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홍자는 "송가인 지목 당시 다들 눈을 피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날 뽑을지 몰랐다. 같은 팀이었고 친하니까 결승전에서 만나길 바랐다"면서 "이틀 정도 꿈인 것 같았다. 팀 미션에서 내 흠을 본 건 아닌가 생각하기도 했다. 부정적인 생각만 했다"며 복잡했던 속내를 고백했다.
두 사람은 서로 마주보고 무대에 올랐다. 송가인은 "언니를 짓밟고 올라가려고 그랬던 게 아니라 같이 잘 돼서 올라갈 거라고 생각한 것"이라며 해명하는 한편, "언니가 먼저 연락을 해줄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아 섭섭했다"며 솔직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홍자도 "내가 먼저 괜찮다 했어야했는데 미안하다"며 화기애애하게 섭섭함을 털어냈다.
송가인과 홍자는 MC들의 불화설 충돌질에도 "지금은 둘도 없이 친하다"며 웃었다.
이날 방송에는 "언니 왔다"며 레전드 김연자가 등장, 특급 콜라보를 선보였다. 김연자는 정미애에게 '맷돌 창법'을 전수하는가 하면, 핑크빛 열애 분위기를 숨김없이 드러냈다. 이에 송가인은 '듬직한 남자' 이진욱, 정다경은 소지섭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정미애는 "전 빵점짜리 엄마다. 남편이 애들을 봐주고 있다"면서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고백했다. 이어 남편과 아이들의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정미애의 남편은 "노래한다고 서울 온지 15년이다. 노래를 사랑하고 무대를 좋아하는 삶을 꿈꿨던 정미애를 응원한다. 사랑해"라고 고백해 아내를 울렸다. 송가인도 "노력한 만큼 빛날 것"이란 어머니의 영상편지에 "뒷바라지 해줘서 고맙다. 돈 많이 벌어서 호강시켜줄게"라며 화답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