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군예술선전공연 관람...김영철 등장

입력 2019.06.03 06:2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전날(2일) 제2기 제7차 군인가족예술소조경연에서 당선된 군부대들의 군인가족예술조조경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제2기 제7차 군인가족예술소조경연에서 당선된 군부대들의 군인가족예술조조경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이날 공연에는 최근 실각설이 나돌았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흰색 원)도 배석해 건재함을 확인했다./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제2기 제7차 군인가족예술소조경연에서 당선된 군부대들의 군인가족예술조조경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이날 공연에는 최근 실각설이 나돌았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흰색 원)도 배석해 건재함을 확인했다./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군예술선전공연을 선보이는 이 자리에는 강제노역형설이 나오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도 함께해 건재를 입증했다. 노동신문 사진에는 김 부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왼편 다섯번째 자리에 앉아있는 모습이 담겼다.

앞서 김 부위원장은 하노이 북미회담결렬로 강제 노역을 하고 있다고 추정돼왔다. 지난 4월 열린 노동당 제7기 4차 전원회의에서 통일전선부장직을 장금철에게 넘겨 하노이 회담의 책임을 지게 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이번 공연에 참여한 사진이 공개돼 건재를 확인시켰다.

한편 이날 공연 관람에는 김 부위원장 외에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리만건·박광호·리수용·김평해·최휘·안정수·박태덕 당 부위원장, 박태성 최고인민회의 의장,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김기남 당 중앙위 고문 등 노동당 고위간부들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공연에는 북한군 제4군단과 항공 및 반항공(방공)군의 군인가족예술소조원들이 출연했다. '이야기하라 사랑의 생명수여', 합창 '인민이 사랑하는 우리 영도자', '우리의 국기', 막간극 '꼭 같은 마음'을 비롯한 총 12가지 무대가 열린 것으로 전해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