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김정은이 文대통령보다 낫다' 발언, 왜곡하지 말라"

입력 2019.06.01 12:07 | 수정 2019.06.01 13:37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31일 오후 충남 천안시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31일 오후 충남 천안시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는 발언 관련 논란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대통령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문한 얘기를 왜 왜곡하나"고 했다.

정 의장은 31일 저녁 페이스북에 "오늘 제 발언을 가지고 말이 많았다"면서 "악의를 가지고 왜곡하려는 사람이 아니라면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해당 발언이 포함된 영상을 함께 올렸다. 그는 또 "'북한에 인권이 없고 김정은이는 야만적'이라고 한 말을 아예 빼고 보도한 매체는 그의도가 뭔지 묻고 싶다"고도 했다.

그는 31일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북한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등의 처형설을 거론하고는 "김정은의 야만성에는 몸서리가 쳐지지만, 그런 야만성·불법성·비인간성을 뺀다면 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을 직접 비교하는 건 대통령을 얕잡아보고 국민에게 모멸감을 안긴 일"이라며 "정 의장은 당장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자유한국당은 정 의장을 제명 조치하라"고 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에 "(정 의장 발언의) 취지는 우리 정부가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하고, 잘못한 사람들을 적절하게 조치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도 "부적절한 측면이 많았다. 송구하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페이스북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