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침몰사고 부상자 4명 퇴원…나머지 3명 상태 양호”

입력 2019.05.30 19:23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 사고의 부상자 중 4명이 퇴원했다고 헝가리 ‘24hu’가 3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헝가리 보건 당국은 다뉴브 강 인근의 우조키 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유람선 침몰 사고로 후송된 부상자 7명 중 4명이 퇴원했다고 밝혔다.

매체는 또 "나머지 3명은 아직 병원에 있지만, 상태는 양호하다"고 전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2019년 5월 29일 한국인 33명과 현지 승무원 2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구조대원이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EPA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2019년 5월 29일 한국인 33명과 현지 승무원 2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구조대원이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EPA
전날 다뉴브 강에서 침몰한 헝가리 유람선 ‘하블라니’ 호에는 한국인 여행객 30명을 비롯해 서울에서 동행한 가이드 1명과 현지 가이드 2명 등 한국인 총 33명과 헝가리 승무원 2명이 탑승해 있었다. 한국인 탑승객 중 7명이 사망하고 7명이 구조됐으며, 19명은 실종된 상태다. 헝가리 승무원 2명도 실종됐다.

헝가리 구조 당국은 다뉴브강의 선박 운행을 통제하고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헝가리 경찰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고와 관련해 "범죄 수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하블라니호는 운행 중 대형 크루즈선과 충돌한 후 약 7초만에 침몰했다. 침몰한 유람선의 인양에는 수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