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 딸 돌보는 부모 모시고 '효도여행'"…대부분 가족 여행객

입력 2019.05.30 16:24 | 수정 2019.05.30 20:51

30일(한국 시각) 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는 평소 6세 손녀를 돌봐주는 부모님을 위해 30대 딸이 효도관광을 함께 간 3대 일가족 등 대부분 가족 단위 관광객이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사 측은 "유람선에 가족 단위 관광객 9개 팀 30명이 타고 있었다"고 했다.

참좋은여행사와 인천시 등에 따르면 침몰한 ‘허블레아니(HABLEANY)’호에는 60대 부부와 30대 딸, 6세 손녀 등 3대 일가족이 타고 있었다. 인천시 미추홀구에 사는 이 가족은 평소 30대 딸이 일로 집을 비운 동안 60대 조부모가 손녀를 돌봤다. 이번 패키지 여행은 딸이 손녀를 돌보느라 고생한 부모님을 위해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은 직장 때문에 함께 떠나지 못했다.

30일(현지시각) 새벽 헝가리 구조대원들이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한 다뉴브 강변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각) 새벽 헝가리 구조대원들이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한 다뉴브 강변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행사 관계자는 "6세 아이 아버지와 만나, 가족이 최대한 빨리 헝가리로 가고 싶다는 의사를 들었다"며 "우선 아이의 외삼촌이 31일 오전 1시 비행기로 헝가리로 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6세 여아 일가족은 여행사 측이 밝힌 구조자 명단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탑승객들도 대부분 가족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에 사는 정모(29)씨는 충남 논산에 사는 누나(32)와 함께 여행 중이었다. 누나는 구조됐으나 동생 정씨는 실종됐다. 전남 여수에서 여행을 떠났던 김모(45)씨 가족 4명 모두 아직 현지 소방당국이 발견하지 못했다.

유람선 탑승객 중에는 옛 직장동료 부부 세쌍도 있었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모(64)씨 부부와 유모(62)씨 부부, 안모(61)씨 부부는 공직생활을 하며 친분을 쌓았고 퇴직 후에도 끈끈한 관계를 이어왔다. 이번에 부부동반 해외여행에 나섰으나 현재 안씨를 제외한 5명은 생사를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탑승객 가족 10명은 여행사 직원과 함께 오는 31일 새벽 1시15분쯤 출발하는 카타르 항공 편을 통해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출발할 예정이다. 여행사 측에 따르면 지금까지 사고 현장에 가겠다고 의사를 밝힌 가족과 지인은 20명이 넘었다. 여행사 측은 나머지 가족들도 항공편이 확보되는 대로 모두 헝가리로 갈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그래픽=정다운 디자이너
그래픽=정다운 디자이너
외교부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유람선 침몰 사고로 한국인 7명 등 총 8명이 숨지고, 7명이 구조됐으며, 20명(한국인19명, 헝가리인 1명)이 실종된 상태라고 밝혔다. 유람선 탑승 인원은 총 35명으로, 이 중 한국인은 여행객 30명, 서울에서 동행한 인솔자 1명과 현지 가이드 2명 등 총 33명으로 파악됐다.

헝가리 소방당국이 수색 범위를 넓히며 실종자를 찾고 있으나, 강물의 속도가 빨라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사고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구조자와 목격자들은 야경 투어를 마친 뒤 선착장으로 복귀하던 허블레아니호를 출항하던 대형 선박이 들이받아 배가 전복됐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文대통령, 헝가리 오르반 총리와 통화 "구조 협조 요청" 박정엽 기자
文대통령 "세월호 구조대 파견하라… 중요한 것은 속도" 박정엽 기자
해경도 특수구조단 요원 6명 헝가리로 파견…"다뉴브강 수색 지원" 권오은 기자
여행사 "부다페스트 야경 크루즈 중단…도보로 대체" 안별 기자
헝가리 당국 "생존자 찾을 가능성, 희망 없다 말하기 싫지만…" 이선목 기자
헝가리 경찰, 한국 시각 오후 5시 ‘유람선 침몰’ 브리핑 이다비 기자
참좋은여행사 "여행자보험 전원가입…60억 배상책임보험도" 최지희 기자
[속보] 외교부 "헝가리 관광객, 구명조끼 착용 안해" 윤희훈 기자
강경화 현지 급파… "유람선 관광객 구명조끼 착용안해" 윤희훈 기자
文대통령, 헝가리 사고 대책회의 주재..."실종자 구조·수색 위해 외교채널 총동원하라" 박정엽 기자
침몰한 헝가리 유람선 '하블라니'호, 과거에도 경미한 사고 안소영 기자
귀국 사흘 앞두고… 비극이 된 8박 9일 동유럽 6개국 여행 진상훈 기자
"비용회수 어려워"… 악천후 속 유람선관광 강행한 이유는 심민관 기자
소방청, 침몰 현장에 '심해잠수사' 등 국제구조대 12명 급파 고성민 기자
고개 숙여 사과하는 참좋은여행 관계자…"수습 최선 다할 것" 이진한 기자
구명조끼 안내 못받아… 좁은강에 여러대 다녀 충돌 위험 이종현 기자
文대통령,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에 공무원 격려 오찬 취소 박정엽 기자
[사진]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악천후로 구조 작업도 난항 손덕호 기자
"괜히 무섭다"...유람선 사고에 참좋은여행 '여행 취소' 문의 잇따라 안별 기자
현장 목격자 "몇초만에 가라앉아… 구명조끼 꺼낼 시간 없었을 것" 안소영 기자
헝가리 당국 "구조작업 장기화될 수도"…SNS선 "시간당 14mm의 장대비" 이경민 기자
사고당시 폭우·번개… 왜 관광 강행했나 책임 논란 나올듯 윤희훈 기자
유람선 탑승자는 참좋은여행 관광객… "현지인솔자가 판단해 탑승" 손덕호 기자
文대통령 "모든 자원 총동원해 구조활동 벌이라" 지시 박정엽 기자
헝가리 유람선 침몰…한국인 33명 중 7명 사망·19명 실종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7명 사망, 7명 구조, 19명 실종" 윤희훈 기자
여행사 측 "탑승객들, 사고 당시 선실서 하선 준비…구명조끼 안 입은 듯" 최지희 기자
충돌 추정 대형유람선 황급히 우회전… 침몰사고 당시 영상 나왔다 권오은 기자
침몰 하블라니호는 60인승 유람선… 관광객 "구명조끼 없어" 권오은 기자
외교부, 유람선사고 안 시점·사망자 수 1~2회 바꿔 윤희훈 기자
[1차 브리핑 전문]"헝가리 침몰한 유람선 다른 대형 유람선과 추돌한 듯" 최지희 기자
외교부 신속대응팀 출국…"신속한 인명구조에 만전" 인천=최상현 기자
가족위주 관광객 9팀 꿈꿔왔던 8박9일 여행이… 6세 여아, 생존자에 없었다 권오은 기자
강경화 외교장관 출국..."수색 등 헝가리 정부와 협의할 것" 인천=김우영 기자
외교부 "유람선 침몰 사망자 2명 신원확인" 윤희훈 기자
헝가리 유람선 침몰 생존자 7명 중 6명 퇴원 연지연 기자
참좋은여행 "투어 복귀중 대형크루즈가 뒤에서 들이받았다" 김우영 기자
'헝가리 유람선 침몰' 구조자 7명 명단…6세 여아 없어 권오은 기자
"완벽한 크루즈 여행" vs "안전 무시한 투어"… '극과 극' 후기 전효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