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명조끼 안내 못받아… 좁은강에 여러대 위험

입력 2019.05.30 10:43 | 수정 2019.05.30 11:12

헝가리 부다페스트는 다뉴브강의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리버 크루즈(유람선) 투어로 유명하다. 하지만 유명세에 비해 구명조끼를 비롯한 안전장비는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채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

기자는 2016년 3월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여행할 때 다뉴브강의 야경을 볼 수 있는 유람선 투어를 한 적이 있다. 여행사가 진행하는 단체 여행이 아닌 개인 여행이었던 탓에 다뉴브강에 있는 부두에서 직접 유람선 티켓을 사서 탑승했다. 다뉴브 강변에는 여러 부두가 있고 유람선 투어를 진행하는 업체도 많다.

유람선 투어는 해질 무렵에 시작돼서 1시간 가까이 진행된다. 다뉴브강을 오르내리며 국회의사당을 비롯해 부다페스트의 아름다운 야경을 관람하는 식이다.

다뉴브강 유람선의 내부 모습. 구명조끼 등은 찾아보기 힘들다. /이종현 기자
다뉴브 강변에 정박 중인 유람선의 모습.
다뉴브강 유람선 투어는 가격이 저렴하고 부다페스트의 야경을 가까이서 즐길 수 있어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하지만 유람선을 운영하는 업체의 안전 의식은 매우 낮은 편이었다.

3년 전에 유람선을 탔을 때도 구명조끼에 대한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 구명조끼의 위치나 사용법에 대해서 아무런 지시가 없었다. 탑승객이 배에 올라타자 미리 녹화된 유람선 홍보 영상 등이 짧게 상영된 뒤 곧바로 출발했다. 구명조끼의 위치를 알 수 없었기 때문에 사고가 나면 어디로 움직여야 할지 의문이었다.

다뉴브강 유람선 투어에는 보통 술이 한 잔씩 포함돼 있다. 선원들도 안전을 챙기기보다는 주류를 서빙하는데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다뉴브강은 한강보다 폭이 좁다. 하지만 강 위를 떠다니는 유람선은 한강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많다. 야경을 볼 수 있는 밤 시간대에는 많은 유람선이 오고가기 때문에 언제든 충돌할 수 있는 위험이 있다. 강 위에서 유람선끼리 정체를 빚는 경우도 있었다.

다뉴브강의 빠른 물살도 위협적으로 느껴진 기억이다. 다뉴브강은 평소에도 물살이 빠른 편이고 비가 오면 특히나 더 물살이 빨라진다. 어두운 밤에도 굽이치는 물살을 눈으로 볼 수 있을 정도다. 비가 많이 올 때는 상류에서 부러진 나무 둥치가 떠내려와 유람선을 아찔하게 스쳐 지나갈 때도 있었다.

누가봐도 위험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지만, 유람선은 웬만해서는 운행을 한다. 몰려드는 관광객 탓에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헝가리 침몰사고 부상자 4명 퇴원…나머지 3명 상태 양호” 이선목 기자
文대통령, 헝가리 오르반 총리와 통화 "구조 협조 요청" 박정엽 기자
해경도 특수구조단 요원 6명 헝가리로 파견…"다뉴브강 수색 지원" 권오은 기자
文대통령 "세월호 구조대 파견하라… 중요한 것은 속도" 박정엽 기자
여행사 "부다페스트 야경 크루즈 중단…도보로 대체" 안별 기자
헝가리 당국 "생존자 찾을 가능성, 희망 없다 말하기 싫지만…" 이선목 기자
헝가리 경찰, 한국 시각 오후 5시 ‘유람선 침몰’ 브리핑 이다비 기자
참좋은여행사 "여행자보험 전원가입…60억 배상책임보험도" 최지희 기자
[속보] 외교부 "헝가리 관광객, 구명조끼 착용 안해" 윤희훈 기자
강경화 현지 급파… "유람선 관광객 구명조끼 착용안해" 윤희훈 기자
文대통령, 헝가리 사고 대책회의 주재..."실종자 구조·수색 위해 외교채널 총동원하라" 박정엽 기자
침몰한 헝가리 유람선 '하블라니'호, 과거에도 경미한 사고 안소영 기자
'헝가리 유람선 침몰' 구조자 7명 명단…6세 여아 없어 권오은 기자
귀국 사흘 앞두고… 비극이 된 8박 9일 동유럽 6개국 여행 진상훈 기자
"안전 무시한 야경 보트 투어"…외국 여행객 '극과 극' 후기 보니 전효진 기자
"비용회수 어려워"… 악천후 속 유람선관광 강행한 이유는 심민관 기자
소방청, 침몰 현장에 '심해잠수사' 등 국제구조대 12명 급파 고성민 기자
고개 숙여 사과하는 참좋은여행 관계자…"수습 최선 다할 것" 이진한 기자
文대통령,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에 공무원 격려 오찬 취소 박정엽 기자
[사진]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악천후로 구조 작업도 난항 손덕호 기자
"괜히 무섭다"...유람선 사고에 참좋은여행 '여행 취소' 문의 잇따라 안별 기자
현장 목격자 "몇초만에 가라앉아… 구명조끼 꺼낼 시간 없었을 것" 안소영 기자
헝가리 당국 "구조작업 장기화될 수도"…SNS선 "시간당 14mm의 장대비" 이경민 기자
사고당시 폭우·번개… 왜 관광 강행했나 책임 논란 나올듯 윤희훈 기자
유람선 탑승자는 참좋은여행 관광객… "현지인솔자가 판단해 탑승" 손덕호 기자
文대통령 "모든 자원 총동원해 구조활동 벌이라" 지시 박정엽 기자
헝가리 유람선 침몰…한국인 33명 중 7명 사망·19명 실종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7명 사망, 7명 구조, 19명 실종" 윤희훈 기자
6살 손녀와 3代가족 실종… 오누이도 한명만 구조 권오은 기자
여행사 측 "탑승객들, 사고 당시 선실서 하선 준비…구명조끼 안 입은 듯" 최지희 기자
충돌 추정 대형유람선 황급히 우회전… 침몰사고 당시 영상 나왔다 권오은 기자
침몰 하블라니호는 60인승 유람선… 관광객 "구명조끼 없어" 권오은 기자
외교부, 유람선사고 안 시점·사망자 수 1~2회 바꿔 윤희훈 기자
[1차 브리핑 전문]"헝가리 침몰한 유람선 다른 대형 유람선과 추돌한 듯" 최지희 기자
외교부 신속대응팀 출국…"신속한 인명구조에 만전" 인천=최상현 기자
가족위주 관광객 9팀 꿈꿔왔던 8박9일 여행이… 6세 여아, 생존자에 없었다 권오은 기자
참좋은여행 "투어 복귀중 대형크루즈가 뒤에서 들이받았다" 김우영 기자
강경화 외교장관 출국..."수색 등 헝가리 정부와 협의할 것" 인천=김우영 기자
외교부 "유람선 침몰 사망자 2명 신원확인" 윤희훈 기자
헝가리 유람선 침몰 생존자 7명 중 6명 퇴원 연지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