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 의거 다룬 러 신문기사 발굴…"안 의사 유해는 기독교 묘지에 매장"

입력 2019.05.28 16:00

안중근 의사가 순국 후 교도소 인근 지역의 ‘기독교 묘지’에 묻혔다고 보도한 러시아 신문기사가 공개됐다. 그동안 안 의사의 유해가 매장된 장소를 놓고 의견이 분분했는데 이번에 공개된 러시아 신문기사가 결정적인 단서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안중근 의사 '기독교 묘지에 매장' 보도한 러시아 신문. /행정안전부 제공
안중근 의사 '기독교 묘지에 매장' 보도한 러시아 신문. /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하바롭스크 등 극동 지역 일간신문들이 보도한 안중근 의사 의거 관련 기사 24건을 발굴해 28일 공개했다. 국가기록원 해외수집팀은 2015년 해당 지역 독립운동과 한인 동포 관련 자료를 찾는 과정에서 이들 기사를 모은 뒤 번역과 내용 확인 등의 과정을 거쳐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기사들은 하얼빈 의거 다음 날인 1909년 10월 27일부터 1910년 4월 21일까지 보도된 것으로, 안 의사의 의거와 체포, 재판 과정, 사형집행, 유해 매장 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그중 가장 눈길을 끄는 내용은 안 의사의 사형집행 과정과 유해가 묻힌 곳을 언급한 ‘우수리스카야 아크라이나’지의 1910년 4월 21일자 보도다. 이 신문은 해외 소식란에서 "아사히 신문의 특파원에 따르면 안(안중근 의사)은 예정된 시간에 사형장으로 보내졌다고 한다. 그는 사촌 형이 보낸 흰색 명주 한복을 입고 있었다. (얼굴은) 약간 창백했으나 자신의 운명에 완전히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사형 집행 후 유해가 옮겨진 과정에 대해서는 "(안중근의 유해는) 관에 넣어져 감옥의 작은 예배당으로 옮겨졌다. 암살에 가담한 3명의 동료에게 안과 이별하는 것이 허락됐다. 이후 관은 지역 기독교 묘지로 옮겨졌다"고 적었다.

지금까지 일본 외무성이 소장한 사형보고서와 일본⋅중국 매체 보도는 안 의사 유해가 감옥 묘지에 매장됐다고만 언급했다. 국가기록원은 "‘감옥 묘지’라는 보도가 단순 오류인지 아니면 실제로 다른 묘지에 안 의사가 묻힌 것인지 추가로 조사할 필요가 있다"며 매장 후보 지역에 대한 추가 조사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이번에 공개된 기사에는 일제의 신문과 사형집행에 이르는 과정 속 시종일관 당당하고 의연한 태도를 보인 안중근 의사의 모습과 체포 초기 발언 내용도 생생하게 담겼다.

‘프리 아무리예’지는 1909년 11월 2일자 보도를 통해 안 의사 일행의 의거 준비부터 체포 과정, 결행 등을 르포 형식으로 재구성해 상세하게 그렸다. 또 일본 총영사관 측 관계자 앞에서 이뤄진 첫 번째 신문에서 안 의사가 자신을 "‘조선에 징벌적 행위를 한 이토 히로부미에게 복수하기 위해 선발된 29명 중 한명’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1910년 2월 27일자에는 ‘재팬 위클리 메일’ 보도 번역기사를 통해 안 의사에게 사형이 선고된 전날 재판 상황을 다음과 같이 전했다. "안은 1시간에 걸쳐 모든 조선인이 이토를 혐오하고 민족의 원수인 그를 하루빨리 무대에서 몰아내는 것이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모든 사람이 그에게 마음이 끌리는 것 같았다…그는 평상시처럼 먹고 잠을 잤으며 처음부터 마음을 굳게 먹고 참여한 것처럼 보였다. 그의 어머니는 가치 있게 죽음을 맞으라는 마지막 인사말을 전했다."

또 다른 러시아 극동지역 신문 ‘보스토치나야 자랴’는 1909년 11월 4일자에서 "이토 사살은 우리 조국 역사의 마지막 장이 아니며, 아직 살아있는 것이 기쁘다. 나의 유골에 자유가 비칠 것이다"라고 말한 안 의사의 신문 진술을 그대로 실었다.

국가기록원은 이처럼 안중근 의사를 일제에 저항하는 영웅으로 그리는 러시아 신문 보도에서 안 의사 의거에 대한 러시아 안팎의 높은 관심을 알 수 있으며 사료적 가치가 크다고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