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일왕에 비올라 선물하자… 왕비 "저녁에 연주하면 어때요"

입력 2019.05.28 03:01

[美日 정상회담]
나루히토 일왕, 외교무대 데뷔… 통역없이 영어 섞어쓰며 환담

일본을 국빈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부부가 27일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德仁) 일왕 부부를 만났다. 일왕의 국제외교 데뷔 무대이기도 했다.

나루히토 일왕 부부는 이날 오전 9시 20분쯤 고쿄(皇居·일 왕궁) 내 규덴(宮殿) 앞에서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맞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과 악수하며 왼손으로 일왕의 팔꿈치를 받치는 듯한 자세로 인사를 나눴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아키히토 상왕에게 한 것처럼 90도로 고개 숙여 인사하진 않았지만, 이전에 자신이 아키히토 상왕을 만났을 때처럼 팔을 토닥이지도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나루히토 일왕 부부는 규덴 다케노마(대나무실)에서 약 15분 동안 대화를 나눴다. 일왕이 "왕실과 미국의 교류는 오래 지속돼, 아키히토 상왕으로부터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관계가 전쟁 등 다양한 경험을 뛰어넘어, 이제는 훌륭한 관계가 구축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옥스퍼드대학에서 유학한 나루히토 일왕은 영어와 일본어를 섞어, 하버드대를 졸업한 외교관 출신인 마사코 왕비는 영어로 트럼프 부부와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마사코 왕비가 이 자리에 동석한 후미히토(일왕의 동생) 부부의 통역을 해주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에게 80년 전 미국에서 제작된 비올라를 선물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비올라 애호가로 실내악 콘서트 등에서 직접 비올라를 연주하기도 했다. 마사코 왕비는 일왕에게 "오늘 (저녁 만찬에서) 직접 연주하면 어떻겠냐"고 권하기도 했다. 마사코 왕비는 자신의 모교인 하버드대에서 자란 나무로 만들어진 만년필을 받았다. 나루히토 일왕 부부는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에게 각각 푸른 도자기 꽃병과 금으로 장식된 목제 장식함을 선물했다.

트럼프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7시 규덴을 다시 찾아, 나루히토 일왕 부부가 주최하는 환영 궁중 만찬에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일본의 새 연호인 '레이와(令和)'의 의미가 '아름다운 조화'라고 말하며 "레이와가 왕실과 일본인에게 평화와 번영의 시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