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서 숨진 채 발견된 男간호사, 체내서 마약 성분

입력 2019.05.24 07:26

대형 쇼핑몰 화장실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20대 남자 간호사 체내에서 마약 성분이 나왔다.

사망한 채 발견된 20대 남자 간호사 체내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 /조선DB
23일 경기도 고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간호사 A(28)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혈액에서 마약으로 분류된 진통제 펜타닐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0일 오전 9시쯤 고양시내 한 대형 쇼핑몰 1층 남자 화장실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당시 A씨 팔에는 주삿바늘이 꽂혀 있었고, 바닥에는 주사기와 수액 봉지 등이 떨어져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과수에 따르면 펜타닐이 A씨의 직접적인 사망 원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펜타닐은 중독성이 강해 의사 처방을 받아야 한다.

경찰은 A씨 펜타닐 취득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