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흥왕, 성류굴에 행차하시다"

조선일보
  • 허윤희 기자
    입력 2019.05.24 03:02

    동굴 내부서 음각한 銘文 발견 "화랑 창설한 王의 행적 보여줘"

    울진 성류굴에서 발견된 신라시대 글씨 ‘眞興王擧’. 진흥왕이 다녀갔다는 뜻이다.
    울진 성류굴에서 발견된 신라시대 글씨 ‘眞興王擧’. 진흥왕이 다녀갔다는 뜻이다. /사진가 오세윤

    '560년 6월, 신라 진흥왕이 울진 성류굴에 다녀가다.'

    경북 울진 성류굴(천연기념물 제155호)에서 신라 제24대 임금 진흥왕(재위 540~576)이 560년에 행차했다는 기록이 확인됐다. 진흥왕은 북한산, 마운령과 황초령에 순수비를 남긴 것으로 유명한 정복 군주로 화랑제도를 창설했다.

    울진군은 "성류굴 입구에서 230m쯤 떨어진 내부 제8광장에서 굴곡진 면에 음각한 신라시대 글씨 25자(字)를 찾았다"고 23일 공개했다. 확인된 명문은 '庚辰六月日(경진육월일)/ 柵作 父飽(책작익부포)/ 女二交右伸(여이교우신)/ 眞興(진흥)/ 王擧(왕거)/ 世益者五十人(세익자오십인)'이다. '560년(진흥왕 21년) 6월 ○일, 잔교를 만들고 뱃사공을 배불리 먹였다. 여자 둘이 교대로 보좌하며 펼쳤다. 진흥왕이 다녀가셨다. 세상에 도움이 된 이(보좌한 이)가 50인이었다'로 해석된다. 잔교(棧橋)란 부두에서 선박에 닿을 수 있도록 해 놓은 다리 모양 구조물이다.

    앞서 울진군과 문화재청은 지난달 신라 원성왕 14년(798) 등에 화랑과 승려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글씨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동굴 내부에서 글씨가 발견된 것은 국내 처음이다. 글씨는 지표면에서 약 2.3m 높이에 가로 35㎝, 세로 40㎝ 크기의 굴곡진 면에 음각했다. 글자 크기는 7~12㎝. '眞興王擧(진흥왕거)'라는 네 글자를 유독 크게 써서 강조했다.

    심현용 학예연구사는 "삼국사기 진흥왕조에는 진흥왕 20년(559)부터 22년(561)까지 기록이 비어 있어 공백기로 남은 진흥왕대 역사상을 알려주는 자료"라며 "성류굴이 왕까지 다녀갈 정도로 유명한 명승지로 화랑들 수련 장소로 쓰였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