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의 2살 아이 돌보다 사망하게 한 30대女 집유

입력 2019.05.20 14:12

지인의 2살짜리 아들을 잠시 돌보다가 떨어뜨려 사망하게 한 30대 여성이 집행유예를 받았다.

지인의 2살짜리 아들을 돌보다가 사망하게 한 30대 여성이 징역형을 받았다. /조선DB
지인의 2살짜리 아들을 돌보다가 사망하게 한 30대 여성이 징역형을 받았다. /조선DB
20일 인천지법 형사1단독(판사 박희근)에 따르면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A(36·여)씨에게 금고 10개월,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12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령됐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7월 4일 오전 10시쯤 인천시 한 아파트에서 지인의 아들인 B(2)군을 돌보다가 실수로 마룻바닥에 떨어뜨려 사망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군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사고 발생 엿새 후 머리뼈 골절 등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 따르면 A씨는 아이를 놀아주기 위해 공중에 던졌지만 갑자기 허리에 통증이 생겨 아이를 떨어뜨린 것으로 진술했다. A씨는 B군 어머니 부탁을 받고 3~4차례 아이를 돌봐줬던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다른 범죄로 한 차례 벌금형을 받은 것 외에는 다른 형사 처벌 전력은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