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만원 받고 中에 기밀 넘긴 前 CIA 요원 징역 20년

입력 2019.05.18 17:07

전직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이 중국 정보 기관에 수천 만원의 돈을 받고 정보를 넘겨주려 한 혐의로 법원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17일(현지 시각) 가디언에 따르면 미 버니지아주 연방법원은 2017년 중국 상하이를 여행하면서 미국의 국가 안보 기밀을 중국 정보 기관에 넘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케빈 맬러리(62·사진)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검찰은 그에게 종신형을 구형했었다.

맬러리는 2017년 5월 중국 요원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당신의 목적은 정보를 얻는 것이고 나의 목적은 돈을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보를 넘기는 대가로 2만5000달러(약 3000만원)를 받았다.

맬러리는 과거에 미 육군에서 근무하다가 국방정보국(DIA)과 CIA에서 일했다. 검찰은 맬러리가 CIA의 인적 자원을 노출할 만한 증거를 중국에 보내려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그의 범행은 2017년 4월 상하이에서 귀국해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에 내렸을 때 검색 요원이 1만6500달러를 발견하면서 드러났다.

존 디머스 법무부 차관보는 "이번 사건은 전 미국 정보 요원이 중국의 표적이 되고 있으며 국가와 동료를 배신하는 놀라운 현상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