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국내 허가된 유방암 신약, 日 환자 잇따라 사망해 불안감↑

입력 2019.05.18 16:02

유방암 신약 ‘버제니오(성분명 아베마시클리브)’를 복용한 일본 환자들이 간질성 폐렴으로 잇따라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유방암 환자들의 우려가 커질 전망이다.

버제니오는 다국적제약회사 일라이 릴리가 개발한 약물이다. 특히 국내에서는 이달 1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전이성 유방암이 있는 폐경 후 여성 치료에 사용하도록 품목허가를 승인한 바 있다.

18일 일본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일본에서 출시된 버제니오는 지금까지 2000여명의 환자가 복용한 것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이달까지 14명의 환자에게서 중증 간질성 폐렴 증상이 발생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간질성 폐렴 발생 환자 14명 중 사망자는 3명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사망자 1명과 중증 간질성 폐렴 증상이 나타난 3명이 버제니오 복용과 증상 발현 인과관계가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후생노동성은 일라이 릴리 측에 간질성 폐질환 초기 증상에 대한 약물 주의사항 문구를 추가하도록 하고 이 약을 처방하는 의사들의 주의를 촉구한 상태다.

또 가정에서 투약하는 환자들에게 호흡 곤란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날 경우 즉각 복용을 중지하고 의사와 상담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국내의 경우 버제니오 판매허가만 승인된 상태로 시중에 유통되거나 처방된 양은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라이릴리의 유방암 치료제 ‘버제니오’ 제품.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