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잘 오셨다" 황교안 "감사하다"

입력 2019.05.18 15:45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광주광역시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서 만나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황 대표와 악수하며 "잘 오셨습니다. 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황 대표는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과 황 대표의 인사는 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와 차례로 인사하는 과정에서 이뤄졌다. 앞서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국회 정상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일대일 영수회담을 요구했고, 문 대통령은 일대일이 아닌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만나자고 제안한 상황이다.

다만 김정숙 여사와 황 대표 간에는 별다른 인사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통화에서 "김 여사는 다른 사람과는 다 인사했는데, 황 대표와는 악수를 하지 않고 그냥 넘어갔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과 악수할 때는 별다른 말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기념식이 끝난 이후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의 만남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