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의자·물세례 뚫고 참석…'임을 위한 행진곡' 불렀다

입력 2019.05.18 12:07 | 수정 2019.05.19 11:58

황교안, 격렬한 항의 속 5·18 기념식 참석
일부 반대자들, 물·의자 던져 버스에서 내린 뒤 15분만에 입장
黃, 3년 전과 달리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해
文대통령 "5·18 모욕 망언, 너무나 부끄럽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이 18일 광주광역시 국립 5·18 민주묘역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5·18 유공자·유족, 시민, 학생, 각계 대표 등 5000여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묵념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사랑합니다"라고 외치는 광주 시민들의 환영 속에 기념식에 참석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5·18 단체와 통합진보당 후신인 민중당 당원, 좌파 성향 대학생 단체인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 일부 시민 등 수백명의 격렬한 항의를 받았고, 도착 후 15분만에 기념식장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황 대표가 5·18 민주묘역에 버스를 타고 도착하자 '망언·왜곡 처벌하라'는 손팻말을 든 시위대가 버스 앞으로 모여들어 "어디를 오느냐" "황교안은 물러나라"고 외쳤다.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려는 황 대표 측과 이를 막으려는 측 사이에 몸싸움이 일어났다. 일부 시민은 황 대표를 향해 물을 뿌렸고, 플라스틱 의자도 날라왔다. 10여명은 기념식장 앞 땅바닥에 드러누워 황 대표의 진입을 막으려 했다. 황 대표는 경찰의 통제가 이뤄진 뒤에야 기념식장에 입장할 수 있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갈 때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황 대표는 3년 전과 달리 이날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황 대표는 국무총리였던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을 대신해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 당시 그는 입을 굳게 다문 채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은 3년 전과 달리 오른손 주먹을 쥐고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민주화운동이 정부기념일로 제정된 1997년부터 2008년까지 제창(齊唱)돼 왔으나 이명박 정권이 출범한 뒤인 2009년부터 2016년까지 '합창(合唱)'으로 불렀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인 2017년부터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다시 5·18 기념식에서 제창됐다. 제창은 참석자 모두가 노래를 불러야 하지만, 합창은 노래를 부르고 싶지 않은 사람은 노래하지 않아도 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등이 18일 오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중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은 최근 정치권에서 논란이 돼 왔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기념식장으로 가는 길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의 참석에 논란이 많았다. 광주의 부정적 분위기를 이용해서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안타까운 일"이라며 "광주시민의 아픔을 알고 있다. 광주시민의 긍지도 알고 있다"고 했다.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된 한국당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15년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이후 4년 만이다. 지난해 홍준표 전 대표는 기념식에 불참했다. 2016년에는 정진석 당시 대표 권한대행이, 2017년에는 당시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이 각각 참석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며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황 대표의 기념식 참석을 격렬하게 반대한 쪽에선 한국당의 '5·18 폄훼' 발언을 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 3명을 제대로 징계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김진태 의원에겐 경징계, 김순례 의원은 당원권 정지 3개월, 이종명 의원은 제명을 결정했다. 그러나 이 의원 제명에 필요한 의원총회는 열리지 않은 상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며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했다.

이어 "19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며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하여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하여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는 이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과 만나 악수도 나눴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국회 정상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일대일 영수회담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일대일이 아닌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만나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오른쪽)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