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묻은 골프채'...경찰, 前김포시의회 의장 살인죄 적용 검토

입력 2019.05.16 12:49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유승현(55)전 김포시의회 의장에 대해 경찰이 살인죄 적용을 검토한다.

유승현 김포시의회 전 의장. /유승현 페이스북 캡쳐
경기 김포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유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유씨는 이날 오후 4시57분쯤 김포시 양촌읍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아내 A씨(53)를 주먹과 골프채, 술병 등으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119 구조대에 아내가 정신을 잃었다고 신고했지만, 119구조대가 도착했을 때에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경찰은 술에 취해있던 유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아내의 양팔과 다리에서는 여러 개의 멍이 발견됐으며 얼굴과 머리에는 타박상을 입어 부어오른 흔적이 있었다. 현장에는 피가 묻은 골프채 한 자루와 빈 소주병 3개가 발견됐다. 소주병 중 하나는 이미 깨져있는 상태였다.

유씨는 경찰조사에서 "평소 성격 차이 등으로 아내와 불화가 있었다"며 "말다툼하다 우발적으로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자택 주방에서 아내를 폭행했고, 이후 아내가 안방으로 들어간 뒤 기척이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유씨가 골프채로 아내의 머리를 때렸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A씨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는지를 조사해 살인죄 적용도 검토할 계획이다.

유 전 의장은 2002년 제3대 김포시의회 의원으로 정치 활동을 시작한 인물이다. 2008년 법무부 범죄예방위원 김포지구 부대표를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제5대 김포시의회 의원도 지냈다. 2012년부터는 김포시의회 후반기 의장, 민주평화통일 자문위원, 김포시 종합사회복지관 운영위원장 등을 지냈다. 2017년부터는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유승현 前 김포시의회 의장, 아내 살인 혐의로 체포 안소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