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民國

조선일보
  • 김성모 기자
    입력 2019.05.16 03:01

    19년만에… 4월 실업률 최악, 실업자 124만명 최악, 청년 실업률 11.5% 최악

    국민 세금으로 만든 노인 일자리 덕분에 두 달 연속 25만명을 넘던 취업자 증가 폭이 지난달 17만여명에 그쳤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올해 고용 증가를 15만명 정도로 잡았었는데 지금은 20만명 정도로 상향하는 기대를 한다"고 언급한 지 일주일도 안 돼 '20만명'선(線)이 깨진 것이다.

    15일 통계청이 내놓은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취업자 수는 2703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7만1000명 증가했다.

    지난 2월(26만3000명)과 3월(25만명)에 비해 취업자 증가 폭이 크게 줄었다.

    4월 통계를 뜯어보면 일자리 질(質)과 양(量)에서 모두 낙제점이란 평가가 나온다. 경제의 중추 역할을 하는 제조업 일자리(-5만2000명)는 13개월 연속 감소했고, 30·40대 취업자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만명·18만7000명 감소하며 동반 마이너스 행진을 19개월째 이어갔다. 40대만 따지면 42개월 연속 감소해 경제 허리인 30~40대의 취업 빙하가 만성화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취업자는 쪼그라드는 대신 실업자 수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4월 실업자는 124만5000명, 실업률은 4.4%를 기록해 두 지표 모두 4월 기준으로 19년 만에 가장 높았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도 11.5%를 기록해 2000년 이후 최고였다.

    그나마 늘어나는 일자리의 질(質)도 좋지 않았다. '공공 일자리' '초단기 알바' 등이 속한 '주당 17시간 미만' 일자리는 지난달 36만2000명 늘어나 취업자 통계 작성(1982년) 이래 가장 많이 증가했다. 마땅한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취업포기자'도 처음으로 200만명을 돌파했다.

    '일자리 정부'를 표방하는 문재인 정부의 올 1~4월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은 17만6000명으로, 박근혜 정부(2013~2017년) 1~4월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36만6000명)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문 대통령 기대치(20만명)를 달성하려면 앞으로 취업자 증가 폭이 매달 21만2000명씩 늘어야 한다는 게 통계청 설명이다. 이런 상황에도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3개월 연속 (정부가 당초 세운) 목표치인 15만명을 상회하는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고 자평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