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전략적 선택, 2023년 亞컵 유치 철회-女월드컵 개최 올인

입력 2019.05.15 17:54

대한축구협회(KFA)가 2023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유치 신청을 철회했다.
협회는 15일 AFC에 공문을 보내 2023 AFC 아시안컵 유치 신청 철회 의사를 밝혔다고 알렸다. 한국은 1960년 아시안컵 이후 63년만에 대회 개최를 추진했었다.
전한진 협회 사무총장은 "2023 AFC 아시안컵과 여자월드컵의 개최 일정이 겹쳐 선택이 필요한 시기"라며 "국제 축구계 동향 등을 다각도로 검토한 결과 여자월드컵에 전략적으로 집중하기로 결정하고 아시안컵 유치를 철회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자월드컵의 경우, FIFA와 정부에서도 남북 공동개최가 실현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2023 AFC 아시안컵 개최지는 6월 4일 AFC 임시총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