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세 몰린 바른미래 손학규 지도부, 붕괴하나

입력 2019.05.15 15:51 | 수정 2019.05.15 15:54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손학규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가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15일 원내대표 선거에서 과반 득표로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됐다. 오 원내대표는 출마선언 때부터 손학규 대표 퇴진 문제를 강하게 다루겠다고 했다. 그는 이날 선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도 "당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 전환"이라고 했다. 사실상 손 대표 자진 사퇴를 요구한 것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손 대표가 스스로 거취를 결단해달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손 대표 퇴진 문제에 대해 "시간이 많지 않다. 이른 시일 내에 의원단 워크숍을 개최하고 거기서 총의 모아서 결정할 것"이라면서, "총의를 모으기 전에 손 대표를 찾아뵙고, 충언을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일단 오늘 결정에 대해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며 최고위원 회의에 불참해온 하태경 최고위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 원내대표 당선은 자강과 혁신을 위해 구(舊)지도부는 물러나고 새로운 지도부를 조속히 구성하라는 의원들의 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은 손대표 퇴진과 새로운 지도부 구성에 손을 들어줬다"며 "이제 바른미래당과 후배 정치인들 위해 손학규 대표가 결단할 때"라고 했다.

손 대표는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의 최고위원 회의 보이콧에도 주승용 의원과 문병호 전 의원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하며 지도부 정상화를 모색해왔다. 손 대표는 오 원내대표 당선에도 당장은 물러날 생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오 원내대표가 의원 과반 득표로 당선되면서 손 대표는 수세에 몰리게 됐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오 원내대표 당선으로 최고위원단 구성도 손 대표 측 3명 대(對) 반대파 6명으로 손 대표에 불리해졌다"며 "손 대표가 추석 때까지 버티겠다고 했지만 상황이 쉽지 않게 돌아가고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