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중소기업인 만나 "우리 경제 성공으로 나가고 있다"

입력 2019.05.14 15:18 | 수정 2019.05.14 15:21

"최저임금·탄력근로·주52시간제 등 기업인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중소기업인들을 만나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고, 우리 중소기업도 매일매일 기적을 써 내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2019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해 "정부의 경제정책과 성과가 당장은 체감되지 않을 수 있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정책의 근본적인 변화가 안착되기에는 시간이 걸린다. 통계와 현장의 온도 차도 물론 있을 것"이라며 "최저임금, 탄력근로제, 주52시간 근로제 등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도 기업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이 성공해야 일자리와 가계 소득이 늘고, 국민이 잘살게 된다"며 "국민이 잘 살고 소비가 늘면, 소상공인도 활력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 경제가 성장하고 시장의 규모가 커질 때 더 많은 기업이 성공을 누릴 수 있다"며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상생하는 경제생태계가 만들어지면, 더 많은 기업이 성공하고 우리 경제의 활력도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의 성장은 우리 정부의 변함없는 목표"라며 "공정한 경제 위에서 당당하게 경쟁하며 자발적인 상생 협력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이 정부와 시장을 신뢰하고 적극적으로 도전과 재도전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시행착오와 실패가 사회적 경험으로 축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답은 현장에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 정부 첫 해, 경제정책의 방향을 제시하고 2년 차에 혁신적 포용국가의 시동을 걸었다면, 올해, 3년 차에는 반드시 현장에서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