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보고 싶어" 한마디에 십자인대 끊고 전역한 훈련병

입력 2019.05.14 09:44

여자친구가 보고 싶다고 하자 자신의 십자인대를 파열시켜 전역한 육군 훈련병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육군 훈련병이 훈련을 받는 모습. 본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연합뉴스
육군 훈련병이 훈련을 받는 모습. 본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연합뉴스
광주지법 형사3단독(부장판사 황영희)은 근무 기피 목적 상해 혐의로 기소된 A(22)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훈련소에서 나갈 목적으로 지난해 4월 22일 오전 5시쯤 충남 논산시 육군훈련소 생활관에서 1.5m 높이의 총기 보관함 위에서 뛰어내려 자해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사건 발생 전날 여자친구와의 통화에서 "보고 싶어서 힘들다"는 말을 듣고, 이같은 자해 행각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A씨는 여자친구와의 통화 후 생활관에 돌아와 동료 훈련병과 십자인대 끊어지는 요령과 관련해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동료들이 잠든 새벽에 자해를 시도했고 국군병원에서 후 십자인대 파열을 진단받고 비전공상자로 전역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