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권성동 징역 3년 구형…"공정사회 흔드는 중대 범죄"

입력 2019.05.13 17:12 | 수정 2019.05.13 17:14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1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랜드 채용비리’ 혐의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권성동(59) 의원에게 검찰이 징역 3년을 선고해 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이순형) 심리로 열린 권 의원의 결심 공판에서 "채용 비리 범행은 공정 사회의 기반을 뒤흔드는 중대 범죄"라며 이같이 구형했다.

권 의원은 2012년 11월~2013년 4월 사이 강원랜드 교육생 공개 선발 과정에서 의원실에 근무하던 인턴 비서 등 11명을 채용하도록 하려고 강원랜드 인사팀장 등에게 압력을 행사한 혐의(업무방해)를 받는다. 검찰은 권 의원이 청탁 대상자들을 합격시키기 위해 직무능력검사 결과를 참고자료로만 활용하게 하는 방식으로 강원랜드의 채용업무를 방해했다고 봤다.

권 의원은 또 2013년 9월부터 이듬해 초 최흥집 당시 강원랜드 사장으로부터 "감사원의 감사를 신경써 달라"는 등의 청탁을 받고 그 대가로 자신의 비서관이던 김모씨를 경력직으로 채용하게 한 혐의(제3자뇌물)도 받는다. 권 의원은 고교 동창이자 자신의 선거운동을 도와준 또 다른 김모씨를 강원랜드 사외이사로 지명하도록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에게 압력을 행사한 혐의(직권남용)도 받고 있다.

권 의원은 그동안 "수사단의 범죄사실 구성은 허구"라며 혐의를 모두 부인해왔다. 강원랜드에 채용된 교육생의 부모 누구에게도 채용 청탁을 받은 적이 없으며, 점수 조작에 관여한 바도 없다는 것이다. 권 의원은 자신의 비서관이었던 김씨가 강원랜드에 경력직으로 입사한 것도 개인적인 노력의 결과이며, 감사원 감사에도 개입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권성동, 결심공판서 "검찰 수사 치졸… 신뢰 무너졌다" 백윤미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