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좌파 독재? 맞지 않는 얘기… 先적폐청산 後협치 발언 안했다"

조선일보
  • 최연진 기자
    입력 2019.05.10 03:02

    [文대통령 2주년 대담] 정치 분야

    문재인 대통령은 9일 KBS와 진행한 정부 출범 2주년 특집 대담에서 '패스트트랙 대치'로 멈춰 버린 국회 상황에 대해 "여야 정치권의 대치는 국민 입장에서 답답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결국 대통령이 먼저 나서서 야당과의 관계를 풀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 점은 동의하지 않을 수 없지만 여·야·정(與野政) 국정 상설협의체를 상황에 상관없이 하기로 협의했던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패스트트랙'에 '독재'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에 대해 "다수 의석을 가진 측이 독주하지 못하게 하면서 야당은 물리적 저지를 하지 않기로 하고, 해법으로 패스트트랙을 마련한 것"이라며 "해법을 선택한 것을 가지고 독재라 하는 것은 정말 좀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촛불 민심을 위해 탄생한 정부를 그냥 독재라 하면 설득력이 떨어질 수 있으니 '좌파 독재'라 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조국 민정수석의 거취에 대해 "저는 조 수석에게 무슨 정치를 권유하거나 할 생각은 전혀 없다"며 "전적으로 본인이 판단할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설치안을) 법제화하는 과정이 남아 있는데, (조국 수석이) 그런 과정까지 성공적으로 마쳐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청와대의 잇따른 인사 실패와 관련, 문 대통령은 "소수 인원이 짧은 기간에 공적(公的) 자료에 의존해 하는 검증이 완벽할 수 있겠느냐"며 "청와대 검증에서 밝혀내지 못한 부분이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었다고 해서 검증 실패라 말할 수는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적폐 청산 수사에 대해 "우리 정부가 시작한 일이 아니고 전 정부가 시작한 것"이라며 "우리는 개입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현 정부 들어 각 부처마다 적폐 청산을 위한 위원회가 만들어지고, 조사·징계·처벌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과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국정 농단이나 사법 농단은 사실이라면 반(反)헌법적, 헌법 파괴적 일"이라며 "그 부분에서는 타협하기 어렵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사회 원로들을 만난 자리에서 '선(先) 적폐 청산 후(後) 협치'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그렇게 말한 사실이 없다"며 "헤드라인이나 자막을 그런 식으로 뽑은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적폐 수사는 그만 끝내고 협치, 통합으로 나아가자고 원로들께서 말씀하셔서 그에 대한 제 견해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야권에서 나오는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요구'에 대해선 "전임 대통령들께서 처해 있는 상황은 가슴이 아프지만, 재판이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면을 말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