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식량지원, 인도적 취지 살리는 방향으로 검토"

입력 2019.05.09 13:14

WFP가 지원한 쌀을 남포항에서 하역하고 있다./RFA 캡처
통일부는 9일 대북 식량 지원의 시기와 방식, 규모에 대해 "인도적 지원의 취지를 최대한 살리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식량 지원 같은 경우 시급성을 강조한다. 인도적 지원은 수혜자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게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통일부는 전날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대북 식량지원 추진 방침을 공식화했다. 현재 통일부는 대북 식량 지원 시기·방식·규모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전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부처 내 관련 실국장들과 회의를 했다며 "관계기관과의 협의, 내부 협의는 계속 진행한다고 보면 된다"고 전했다. 그는 '관계기관이 어디냐'는 질문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구성하는 외교안보 부처, 식량 관련 부처 등"이라고 답했다.

북한에 대한 직접 식량지원과 국제기구 공여를 모두 고려하느냐는 질문에는 "모든 방식은 다 열려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간, 종교계 의견수렴도 하면서 해나가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아직은 시기, 품목, 규모 등은 계속 협의해 나가야되기 때문에 말씀드리기 이르다"고 했다. 아울러 "북측이 남측에 직접 식량지원을 요청한 것은 없다"고 했다.

김 장관은 10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도 대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 장관을 예방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면담은 신임 장관 부임 이후 예방 측면이 있다"면서 "북한 정세, 남북관계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