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인권보고관 "회원국, 北 정치범 수용소 문제 제기해야"

입력 2019.05.09 09:29

킨타나 보고관, 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UPR 회의 앞두고 성명 발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연합뉴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8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9일 열리는 유엔인권이사회 보편적 정례검토(UPR, Universal Periodic Review)에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날 성명에서 "UPR은 유엔 회원국들이 인권 문제에 관해 북한 정부와 직접 교류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라면서 "유엔 회원국들이 정치범 수용소 문제를 제기하길 권장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은 단지 기본적인 권리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정치범수용소에 보내질 것을 두려워하며 살고 있다"면서 "이런 방식은 품위 있게 살 수 있는 근본적인 권리에 반하는 것이며, 결코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 정부와 회원국들이 평범한 북한 주민들의 삶을 중심에 두고 그들의 일상 생활을 개선할 방법을 공개적으로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UPR은 47개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이 193개 모든 유엔 회원국의 인권 상황을 5년 주기로 심사하는 절차다. 킨타나 보고관은 "유엔 인권 메커니즘은 통합된 시스템"이라며 "보편적 정례 검토(UPR)를 통해 만들어진 권고사항의 이행에 대해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은 한태성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 대사를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파견한다. 대표단엔 평양에서 각 분야를 설명할 관리들이 포함됐다. 이들은 9일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 인권 상황 심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유엔은 이번 UPR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국내 대북인권단체들은 서울 마포구의 한 사무실에서 UPR 생중계를 함께 보며 입장을 밝히는 행사를 개최한다. 북한 인권단체인 전환기정의워킹그룹(TJWG)의 이영환 대표는 "유엔이 UPR을 생중계한다는 것은 북한을 비롯한 회원국의 인권 상황을 전 세계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의도"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