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한국의 대북 식량지원, 개입 안한다"

입력 2019.05.09 06:38

미국 백악관은 8일(현지 시각) 대북 최대 압박 기조를 재확인하면서 우리 정부의 인도적 대북 지원에 대해선 개입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발사체 시험 발사에도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겠다는 한국의 발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러한 입장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에 관한 우리의 입장은 최대 압박 전략을 계속해 나간다는 것"이라며 "우리의 주안점은 비핵화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해 "한국이 그 부분에 있어 진행해 나간다면 우리는 개입하지 않으려고 한다"는 뜻을 밝혔다.

비핵화를 위해 대북제재를 비롯한 최대 압박 원칙은 유지하지만, 인도적 지원인 대북 식량 지원은 문제 삼지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청와대와 백악관은 앞서 있었던 양 정상 간 전화통화에서도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해 논한 바 있다.

청와대는 지난 7일 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이 통화한 후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지지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1시간여 뒤 백악관은 "두 정상은 북한의 FFVD(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달성 방안을 논의했다"고만 했다.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 사이에선 "양국 정부 간에 북한을 바라보는 관점의 미묘한 차이를 반영한 것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미국과 북한의 긴장감이 커지는 가운데,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첫 방한해 눈길이 쏠린다.

전날 입국한 그는 10일까지 청와대를 예방하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협상 수석대표 협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 정세, 대북 식량 지원 문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