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식량지원, 품목·수량·방식 검토 시작"

입력 2019.05.08 11:47

"국제기구 통한 지원 및 직접 지원 모두 포함해 논의"
"어린이들이 어려운 시기 견디게 도와야"

정부가 대북 식량 지원을 위한 세부 검토에 들어가는 단계에 있다고 청와대가 8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 전화 통화에서 식량 지원을 주제로 대화를 했는데, 정부가 생각하는 북한 식량 상황 및 지원할 식량의 품목·양 등이 검토됐나. 또 이를 위한 남북 협의 추진 계획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 모든 사안에 대해 이제 검토에 들어가는 단계"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인도적 차원에서의 (대북) 식량 제공에 대해 지지 의사를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것"이라며 "어떤 종류의 품목을 어떤 방법으로 얼마나 (지원하는지) 등 궁금증이 많을텐데 이제 논의 단계에 들어가는 것이라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의 식량 상황 실태에 대해서 최근 WFP(유엔세계식량계획)에서 보고서를 발표했다"며 "그것을 보면, 현재 어린이·가족이 어려운 시기를 견딜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했다. 우리도 그 정도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식량 지원 방식에 대해서는 "국제적 기구를 통해 하느냐, 직접 지원하느냐를 다 포함해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결과물이 나올 때마다 해당 부처에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 정상 간 통화 후 백악관 발표를 보면 FFVD(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라는 표현이 들어 있다. 발표한 내용이 다르다'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백악관 관계자가) 언론 보도를 통해 말한 수준이 백악관발로 나간 것은 맞는다"면서도 "백악관이 공식 브리핑을 한 것을 확인했나. 우리가 확인한 바로는 백악관 홈페이지 등에서 브리핑한 내용은 찾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FFVD는 (청와대) 브리핑에서 밝힌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조기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에 포괄적으로 들어있다"며 "미국에서 어느 수준까지 발표할 지는 알 수 없지만 식량·인도적 지원은 있던 내용을 그대로 전달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양 정상 간 전화 통화에서 대북 식량 제공의 구체적 내용을 논의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그는 전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언급한 '두 정상이 북한의 발사 직후 한·미 양국 정부가 긴밀한 공조 하에 적절한 방식으로 대응한 것이 매우 효과적이었다는데 의견을 같이 하였다'는 평가의 근거를 묻는 질문에는 "발사 후 우리 정부는 굉장히 신중한 태도로 일관했다고 평가받고 있고,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글,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발언 등을 종합해본 것"이라며 "지금의 북한을 둘러싸고 있는 현 상황을 완전히 깨지 않고 관리가 되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 효과적이었다는 평가를 (한·미 정상이) 같이 한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지난 4일 쏜 '발사체'의 제원 등에 대한 분석 결과를 묻는 질문에는 "국방부에서 하는 것이라 그쪽 입장을 보라"라고 했다. 그는 또 스티븐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의 방한과 관련 "청와대에 오는 것은 맞지만 누구를 만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대해서는 "방한 관련 양 정상이 논의했고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면서도 "시기를 특정할 수 없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