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다른당과 '합당 불가' 당론 채택하자...대신 김관영 사퇴해야"

입력 2019.05.08 11:34

하태경 "평화당과 합쳐도 3번 된다… 의총 핵심안건은 김관영 사퇴"
손학규 "제3의 길 위해 양보할 건 양보하자… 金 임기 불과 한달반 남아"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8일 "우리 당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어느 당과도 합당이 불가하다는 선언을 당론으로 채택하자"며 "김관영 원내대표도 본인의 제안이 다른 최고위원들에 의해 수용됐으니 마음을 비우고 즉각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가 전날 자신의 퇴진을 요구하는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한 유승민 의원 등을 겨냥해 "모두가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기호 3번을 달고 총선에 나가겠다는 의사표시를 한다면 저는 즉시 관두겠다"고 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저를 포함해 이준석·권은희·김수민 최고위원과 권은희 정책위의장 등 (최고위원) 5명 모두가 (기자회견 내용에) 동의했다"며 "핵심은 (다른 당과) 합당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또 "오후에 열릴 의총 핵심 안건은 김 원내대표 사퇴"라며 합당불가론 채택과 별개로 김 원내대표 사퇴가 우선이라고 했다.

하 최고위원은 기자회견 뒤 취재진과 만나서는 "평화당과 합당해도 (의석수 기준에 따라) 기호 3번이 된다"며 "전날 김 원내대표 발언에서는 민주당과 한국당만 언급했지 평화당 등의 언급은 없었기에 합당 불가선언을 하라는 것"이라고도 했다. 김 원내대표가 유승민 의원 등에게는 한국당과의 통합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라면서, 당내 일부 호남파 의원들이 주장하는 평화당과의 합당 가능성은 열어둔 것 아니냐는 얘기다.

이에 손학규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제3의 길을 지키기 위해 양보할 것은 양보하고 가야할 길을 가야 한다"며 "사·보임(교체) 문제로 논란이 많았지만, 김 원내대표의 임기는 이제 불과 한달하고 보름정도 남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오신환·권은희 의원을 강제 사보임한 것에 대해 더이상 문제삼지 말자는 것이다.

손 대표가 최근 임명한 주승용 최고위원은 "당 정상화를 위해 혁신위원회든 협의체를 구성하자"며 당내 갈등을 해결하자고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 거취 문제에 대해선 "새 원내대표를 언제 어떻게 선출할 것인지도 (협의체 내에서) 물밑협상하자"며 "빠른 시일 내 협상을 마치면 그날로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김 원내대표는) 물러났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가급적 새 원내대표는 만장일치로 합의 추대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최고위 회의에는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오신환 의원이 참석했다. 오 의원은 지난달 24일 김관영 원내대표가 자신을 사개특위 위원에서 교체한 이후 이에 반발해 당 회의에 나오지 않았다. 오 의원이 다시 당 회의에 나온 것은 일각에서 '손학규 대표가 당대표 권한으로 사무총장을 교체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데 따른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오른쪽)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관영 원내대표가 발언하는 가운데 지켜보고 있다./연합뉴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속보] 바른미래 김관영 사퇴… 15일쯤 새 원내대표 선출 김민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