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노루 다 어디로 갔을까

입력 2019.05.08 10:52

2013년 유해야생동물로 지정
포획 허용 이후 1만여 마리 줄어
제주도, 7월부터 포획금지

제주도 한라산 일대에 서식하는 노루의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유해야생동물로 지정돼 포획이 허용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조사에서는 적정개체수 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나 ‘멸종’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오는 7월부터 유해야생동물 지정을 해제하고, 포획을 금지하기로 했다.

8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해 노루 개체수를 조사한 결과 한라산 중심으로 산간지역에 서식하는 노루는 3800마리였다. 적정 개체수(6100마리)보다 2300마리가 적은 것이다.

노루 개체수는 꾸준히 줄고 있다. 2009년 1만2800마리로 추정됐던 개체수는 2015년 8000여마리로, 2016년에는 6200마리로 줄었다. 지난해에는 5700마리로 조사됐다. 특히 제주시 한림읍·한경면, 서귀포시 대정읍·안덕면 등의 경우 100마리 이하로 떨어져 ‘절멸단계’에 접어든 점이 확인됐다.

이처럼 노루 개체수가 심각한 수준으로 감소한 것은 2013년 ‘제주도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 조례’가 제정되면서 노루가 유해야생동물로 지정됐기 때문이다. 당시 중산간(해발 200~600m)에 서식하는 노루가 농작물에 무차별적으로 피해를 입혀 이를 막기 위해 포획이 허용됐다.

포획된 노루는 2013년부터 2018년 사이에만 7032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동안 차량사고인 ‘로드킬’을 당한 노루도 2757마리나 됐다. 자연감소분까지 감안하면 6년 사이 1만마리가 사라졌다는 계산이 나온다.

박원하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노루 적정 개체수를 유지하기 위해 1년간 노루를 유해야생동물에서 제외하고 포획을 금지하기로 했다"며 "농작물 피해를 입는 농가를 대상으로 피해보상금과 피해예방시설을 확대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