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이 엿먹였다는 듯 화내… 참모들 만류에 트윗 수위조절"

입력 2019.05.06 03:00

[北 미사일 도발] 美매체 복스 "트윗 올릴 당시엔 미사일 아닌 발사체라고 판단"
日도 北회담 의식해 비난 자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3일(현지 시각)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보고받고 크게 화를 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4일 트위터엔 "(북한) 김정은은 나와 (비핵화) 약속을 깨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썼다.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면서 대화의 문을 열어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 오전 9시 40분쯤 트위터에 "매우 흥미로운 이 세계에서 어떤 것도 가능하지만 김정은은 북한의 대단한 경제 잠재력을 완전히 알고 있다"며 "이를 방해하거나 중단하는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김정은 역시 내가 그와 함께한다는 것을 알고 나와의 약속을 깨고 싶어 하지 않는다"며 "합의는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한 지 13시간이 지난 시점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나오자 국방부 등 외교안보 부서는 일제히 "대통령의 트윗을 참고하라"고 했다. 트럼프의 이번 트윗이 정부 내 조율을 거친 미국의 공식 입장이란 것이다.

그러나 미국의 인터넷 매체 복스는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는 김정은이 마치 그를 엿먹인 것처럼(fucked over) 화를 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고위 참모진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하기 전에는 어떤 트윗도 올리지 말라고 강력히 권했다"고 했다.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사태 수습을 위해 통화를 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를 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복스는 트럼프의 트윗과 관련해 "트럼프는 기분이 좋지 않지만 전날 밤처럼 화를 벌컥 내지는 않았다"고 했다.

이 기사를 쓴 복스의 알렉스 워드 기자는 4일 자신의 트위터에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까지는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당국자들은 북한이 미사일이 아닌 MLRS(다연장로켓포)로 도발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볼턴 보좌관이 북한 도발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할 때 미사일이라고 했는지 발사체라고 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만일 북한이 쏜 것이 미사일로 최종 판명 나면 미국의 대응이 강경해질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일본 아소 다로 부총리는 북한 도발에 대해 "일본 안보에 직접 영향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북한 비난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