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與, 北 '탄도미사일' 관측에 공식 입장 없이 '침묵'

입력 2019.05.05 17:11 | 수정 2019.05.05 17:16

북한이 지난 4일 강원도 원산에서 발사한 단거리 무기가 '전술 탄도미사일'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5일 이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자제하고 있다.

전날 '군사적 긴장 고조 행위 중단'을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했던 청와대는 이날 오전 북한 매체들이 관련 사진들을 자체 공개한 이후 특별한 입장 발표 없이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만약 발사체가 군사 전문가들이 관측한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확인될 경우 정세가 급격히 얼어붙을 수 있다는 판단 등에 일단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사실일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정면 위반에 해당한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에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전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관련 부처 장관회의를 소집했던 청와대는 이날은 정 실장을 비롯한 안보실 차원에서 상황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국방부는 이날 오후 "'단거리 발사체'와 관련해서 한미가 공동으로 정밀 분석하고 있다"며 미사일 여부에 대한 판단을 유보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이날은 언급을 자제했다. 전날 민주당은 논평에서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한미 군사당국은 이번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 아닌 방사포 또는 전술 로켓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 경우 유엔 안보리 위반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했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