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北미사일, 軍이 정치적 요인으로 축소했다면 반드시 책임 물어야"

입력 2019.05.05 16:18 | 수정 2019.05.05 17:18

원유철 "北미사일을 미사일로 못 부르는 기막힌 현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를 정밀 분석 중'이라는 군(軍)의 발표 등과 관련해 "정치적 요인에 의해 발표를 정정하고 위협을 축소한 것이라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5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5차 북핵외교안보특위 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5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5차 북핵외교안보특위 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북핵외교안보특위 회의에서 "많은 전문가는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인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발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유철 특위 위원장도 "북한 미사일을 미사일로 부르지 못하고 발사체로 변형해 부르는 기막힌 현실"이라고 했다.

북한은 지난 4일 강원도 원산에서 '전술유도무기'와 방사포 등 단거리 무기들을 쐈고, 합동참모본부는 이에 대해 "단거리 미사일"이라고 했다가 40여분만에 "단거리 발사체"라고 수정했다. 5일에는 북한 매체들이 자체 공개한 사진들을 본 군사 전문가들이 "러시아 식(式)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보인다"고 했으나, 이날 오후 군은 거듭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 한·미가 정밀 분석 중"이라며 입장을 유보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정부가 북한의 도발 위협을 축소한 것은 아닌지 철저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며 "어린애가 새총을 쏜 것도 아니고, 어떻게 군에서 발사체라는 말을 사용할 수가 있나. 답답하기 짝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방사포와 탄도미사일을 섞어 발사한 전례도 있는 만큼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 있지 않나 의심한다"며 "이게 사실이라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전면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가짜평화를 앞세워 국민을 속이고 대한민국을 북한의 위력 앞에 무방비 상태로 만들었다면 향후에도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책임자를 역사의 법정에 세워야 한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지난 4일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3차 장외집회에서도 "국방부는 '미사일이 아니다'라고 하지만 다 거짓말"이라고 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민의 안보를 챙기고 진실을 알리는 것보다, 당장 북한의 입장을 두둔하는 것이 더 급했느냐"며 "대화를 구걸하는 굴종적 자세로 우리가 얻는 것은 어제와 같은 미사일 도발 뿐"이라고 했다. 같은 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북 정책을 전면 수정하고 총체적으로 재정립해야 한다. 그 시작은 외교, 안보라인에 책임을 묻고 전면 교체하는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