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발사체, 9·19군사합의 어긋나는 행위"

입력 2019.05.04 16:14 | 수정 2019.05.04 17:08

청와대 전경./조선일보DB
청와대 전경./조선일보DB
정부는 4일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북한에 촉구했다.

정부가 작년 9·19 남북 군사합의 이후 공식적으로 북한의 군사합의 위반을 지적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정부는 9·19 합의 이후에도 간간이 있었던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공개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아왔다. 그만큼 정부가 이번 발사체 발사를 심상치 않게 보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는 이날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고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의 이번 행위가 남북 간 9·19 군사합의의 취지에 어긋나는 것으로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비핵화 관련 대화가 소강국면인 상태에서 이러한 행위를 한 데 대해 주목하면서 북한이 조속한 대화 재개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현재 한·미 군사당국은 상세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발사체의 세부 제원과 종류 등을 정밀 분석 중"이라며 "정부는 한미 간 공조 하에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필요한 경우 주변국과도 긴밀히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앞서 합참은 "북한은 오늘 오전 9시 6분경부터 9시 27분경까지 (강원도) 원산 북방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쪽 방향으로 불상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으며, 동해상까지 약 70km에서 200km까지 비행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애초 '북한이 불상의 단거리 미사일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발표했으나, 이후 북한이 발사한 물체를 '단거리 미사일'에서 '단거리 발사체'로 수정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