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비핵화 판 깬 건 아냐"...한국 "대북정책 전면 재검토해야"

입력 2019.05.04 11:24 | 수정 2019.05.04 15:23

장거리미사일 '은하 3호'가 설치된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 미사일발사장 앞에 2012년 4월 북한군 병사가 서 있다. /AP·연합뉴스
북한이 4일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태도를 지켜봐야 할 상황"이라면서도 "직접적으로 비핵화 흐름의 판을 깨는 조치는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북한을 대화로 변화시킬 수 있다는 자만이 국민들을 안보 사각지대로 몰아 넣을 수 있다는 사실이 분명해졌다"고 지적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현재로서는 북한의 동향을 신중하게 관찰하고 북한의 태도를 지켜봐야할 상황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일상적인 군사훈련인지, 어떤 정치적 의도가 있는지 봐야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어 "분명한 것은 미사일 발사가 직접적으로 비핵화 흐름의 판을 깨는 조치는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했다.

반면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자부했지만, 돌아온 결론은 미사일 발사"라며 "북한을 대화나 아량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는 자만이 결국 국민들을 안보의 사각지대로 몰아넣을 수 있다는 사실이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외교안보 정책의 전면 재검토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북한의 태도를 지적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대화와 협상 정국에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 된다"며 "북한이 과거로 돌아가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도 "북한은 자신들에게 아무런 도움도 안 되는 미사일 발사 같은 섣부른 행동으로 대화분위기를 깨지말라"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정세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 지금은 남·북·미가 천천히 그러나 끊임없이 대화를 통해 비핵화와 제재 완화라는 고차방정식을 푸는데 집중해야 할 때"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