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중국내 탈북민 단속 강화…탈북민 가장해 색출나서기도"

입력 2019.05.03 10:21

지난 2015년 3월 중국 훈춘의 북중 접경에 철책이 세워져있는 모습./VOA 캡처
미국의 소리(VOA)가 2일(현지시각) 중국과 북한 정부가 중국 내 탈북민과 중개인(브로커) 색출을 위해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 보위부 요원이 탈북민으로 가장해 잠입 조사에 나서는 경우도 늘고 있다는 것이다.

VOA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과 중국의 공조 형태가 점차 다양해지고 있다"며 "북한 보위부의 사주를 받은 북한인 또는 보위부 요원이 탈북민으로 가장해 한국으로 향하는 탈북민 그룹에 들어간 뒤 중개망 정보를 파악해 모두 체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주말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체포돼 북송 위기에 놓인 탈북민 7명도 비슷한 사례"라며 "이들을 지원한 중개조직은 중국 공안의 단속을 피했지만 이런 사례가 늘어 활동이 위축되고 있다"고 했다.

중국 내 탈북 중개인들은 비용절감 차원에서 탈북민들을 일정 규모로 모은 뒤 이동하기 시작한다. 그래서 서로 알지 못하는 탈북민들이 함께 이동하는 경우가 많다. VOA는 "북한과 중국 당국은 체포한 탈북민 가운데 1~2명을 한국에 보내 정보원으로 활용하면서 탈북 중개조직을 색출하거나, 탈북 일가족 중 1명을 볼모로 중국에 남겨 다른 탈북민 체포에 활용하고 다른 일가족들은 이에 대한 보상으로 한국에 보내주기도 한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미국 뉴욕에 있는 국제 인권단체 휴먼 라이츠 워치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VOA에 "북한과 중국 정부에 인권침해 공조를 끝내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워싱턴에 있는 민간단체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유엔 회원국인 북한과 중국이 인권 보호가 아니라 인권 탄압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며 "유엔난민조약과 의정서 비준국의 이행 의무를 무시하고 비인간적인 김정은 정권과 인권 유린 정책을 열심히 보호하고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