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워싱턴서 北 인권 토론회..."文정부, 탈북자단체 활동 보장해야"

입력 2019.05.03 09:46 | 수정 2019.05.03 09:49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북한 인권 토론회에서 김성민(왼쪽에서 네번째) 자유북한방송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 허광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 김성민 대표./북한자유주간 페이스북 캡쳐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북한인권토론회에서 문재인 정부가 탈북자 단체의 활동을 보장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북한자유주간을 주최한 북한자유연합(North Korea Freedom Coalition)과 미국기업연구소(American Enterprise Institute)는 2일(현지시각) 워싱턴DC에서 탈북자를 초청해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서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는 "고통 받는 북한 주민을 가장 열심히 보살펴야 할 사람이 있다면 그건 바로 한국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숄티 대표는 "대한민국 헌법에 나와 있듯이 북한 주민도 한국 국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허광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문재인정부가 들어선 이후 탈북자 단체에 대한 정부 지원이 모두 끊겼다"면서 "한국 정부가 단체 후원자들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다는 소문에 다른 곳의 후원마저 대부분 중단돼 단체 활동이 마비됐다"고 했다.

김흥광 NK 지식인연대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북한인권을 강조하는 탈북자들을 눈엣가시로 여기고 있는지 탈북자들을 계획적으로 탄압하고 있다"면서 "개인적으로는 대학에서 강의를 하는 것이나 방송에 출연하는 것을 방해받았다"고 주장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대북 전단 활동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면서 탈북자 단체에 대한 지원 비용을 관리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탈북단체에 대한 지원금을 거의 주지 않고 있다"고 했다.

실제로 이들 단체들은 이번 북한자유주간 행사에 참여하는 비용의 대부분을 국민 모금을 통해 마련했다. 이전 정부까지는 외교부와 통일부에서 항공료와 현지 활동비 등 5000만원 가량을 지원했으나, 문재인 정부는 지원하지 않았다.

북한자유주간은 대북인권단체와 탈북자단체가 주관하는 행사로 매년 4월 마지막주 미국과 한국에서 번갈아 개최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