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러나는 아키히토 일왕 "행복했고 감사하다"…헤이세이 30년 막 내렸다

입력 2019.04.30 17:31

"지금까지 행복했고, (일본) 국민에게 감사하다."

일본의 제 125대 아키히토(明仁) 일왕이 30일 퇴위하면서 30년간 이어져 온 헤이세이(平成·현재 일본 연호) 시대가 막을 내렸다. 살아있는 동안 후대에 왕위를 물려주는 ‘생전 퇴위’는 1817년 코가쿠(光格) 일왕 이후 202년만이다.

아키히토 일왕은 이날 오후 5시부터 고쿄 내 영빈관인 마쓰노마(松の間)에서 약 10분간 마지막 퇴위식을 치렀다.

아키히토 일왕은 퇴위의 변인 오코토바(お言葉)를 통해 "오늘부로 덴노(天皇)로서의 직무를 마치게 됐다"며 "즉위한 지 30년, 지금까지 덴노로서의 역할을 국민의 깊은 신뢰와 경애를 받으며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은 행복한 일이었다"고 했다. 이어 "상징(덴노)으로 저를 받아주고 지지해 준 (일본) 국민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아키히토 일왕이 2019년 4월 30일 도쿄 고쿄(皇居) 내 규추산덴(宮中三殿) '가시코도코로'(賢所)에서 퇴위를 고한 뒤 걸어 나오고 있다. 가시코도코로는 일본 왕실 조상이라는 아마테라스 오미카미(天照大神)를 봉안해 놓은 곳이다. /연합뉴스
아키히토 일왕은 "내일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레이와(令和)의 시대가 평화롭게 많은 결실을 보기를 고고(皇后·왕비)와 함께 진심으로 바라고, 아울러 우리나라와 세계인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했다.

이번 ‘다이이레이 세이덴노 기(退位禮正殿の儀)’ 퇴위식에서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국민을 대표해 감사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덴노 헤이카(天皇陛下·일왕에 대한 경칭)는 ‘고고사마’(皇后さま·왕비에 대한 경칭)와 함께 국민들에게 가깝게 다가가 내일에 대한 용기와 희망을 주셨다"며 "국민을 대표해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아키히토 일왕은 앞서 오전 10시 도쿄(東京) 일본 왕궁인 고쿄(皇居) 내 신전 규추산덴(宮中三殿)을 참배하고 왕실의 조상, 역대 일왕 등에게 퇴위를 보고했다.

아키히토 일왕이 2019년 4월 30일 도쿄 고쿄(皇居) 내 규추산덴(宮中三殿, 궁중 안 3개 신전)에서 조상들에게 퇴위를 고하는 의식을 치르는 장면이 오사카(大阪) 거리에 있는 대형 전광판에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1989년 1월 7일 선친인 쇼와(昭和) 일왕의 뒤를 이어 즉위한 아키히토 일왕은 30년 3개월 만에 퇴위하게 됐다. 아키히토 일왕은 1989년 즉위 후 첫 소감으로 "헌법을 지켜 이에 따라 책임을 다하겠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당시에 헌법에 명시된대로 정치에 개입하지 않고, ‘상징천황’으로서 임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었다.

올해 12월을 기준으로 만 86세를 맞는 아키히토 일왕은 2016년 8월 고령과 건강을 이유로 큰 아들인 나루히토(德仁) 왕세자에게 자리를 넘기겠다는 뜻을 밝혔다. 일왕이 생전에 퇴위하는 것은 에도 시대 후기인 1817년 고카쿠(光格) 이후 202년 만이며, 일본이 1890년 헌정 체제에 들어선 후로는 처음이다.

퇴위한 아키히토 일왕은 상왕을 뜻하는 ‘조코(上皇)’ 지위로 돌아간다. 퇴위 후엔 고쿄에서 멀지 않은 다카나와 황족 저택(高輪皇族邸)으로 거처를 옮겼다가, 약 1년반 뒤 왕세자 시절 살았던 아카사카 고요치(赤坂御用地) 안 도구고쇼(東宮御所)로 돌아올 예정이다.

나루히토 왕세자가 제126대 일왕 즉위를 하루 앞둔 2019년 4월 30일 승용차를 타고 그동안 살았던 도쿄 아카사카(赤坂) 왕실 전용 구역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 달 1일 나루히토(德仁) 새 일왕이 즉위하며 일본에선 ‘아름다운 조화’라는 뜻을 가진 레이와(令和) 시대가 열린다.

아키히토 일왕의 뒤를 잇는 나루히토 새 일왕은 5월 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0분 가량 마쓰노마에서 ‘겐지토 쇼케이노 기(剣璽等承継の儀)’라고 불리는 첫 즉위 행사를 치른다.
이 의식은 청동검과 청동거울, 굽은 구슬 등 이른바 삼종신기(三種の神器)로 불리는 일본 왕가의 상징물을 새 일왕이 넘겨받는 행사다.

이 의식에는 나루히토 새 일왕의 부인인 마사코(雅子) 왕세자비도 참석할 수 없다. 일본 왕가에서 성년 남자만 참석할 수 있고 여성 왕족은 배제되기 때문이다. 이날 즉위식에 참석하는 유일한 여성은 아베 신조 내각의 유일한 여성 각료인 가타야마 사쓰키 지방창생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