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엄마 사실 한국에 있었다"…SNS 비공개 전환

입력 2019.04.26 07:23

배우 윤지오가 "아프신 엄마 간병을 위해 캐나다에 간다"고 한 말이 거짓말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신변의 위협을 느껴 거짓말을 했다고 해명했다. 윤씨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된 것으로 확인됐다.

윤지오씨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쳐
윤씨는 최근 캐나다에 도착해 25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말씀 못 드린 부분이 있다"며 "가족 내력이 유방암이 있고, 부쩍 종양이 탁구공만한 게 보여서 어머니는 시민권자로 캐나다 사람이지만, 캐나다의 의료 혜택은 전액 무상이지만 대기 인원이 많아 어머니를 한국으로 모셨다"고 했다.

이어 "어머니가 한국에 오신 후 어머니의 카드내역을 봤던 건지 어머니에게도, 나에게도 협박 전화가 오고 숙소까지 노출됐다"며 "더는 안 되겠다 싶어서 공항으로 갔고 공항 역시 기자들로 가득했다"고 밝혔다.

윤씨는 "마치 나를 죄인 취급했고, 나는 어머니가 이런 모습을 보고 마음 아파하실까 봐 너무 속상했고 화를 낼 수밖에 없었다. 남들이 누리는 일상을 평범하게 누리는 게 소원"이라고 했다.

이어 "가족들과 셀카도 올리고 친구들이랑 자유롭게 지내고 남자친구랑도 편하게 지내도 비공개일 때가 행복했다"며 "공개적으로 나오고 나선 나뿐만 아니라 주변도 돌보고 챙겨야 하고 나 때문에 피해를 입는 주면 사람들이 많아지니 버겁고 무섭고 미안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윤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