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김정은과 한반도 정세 개선 방안, 북·러 관계 논의”

입력 2019.04.25 16:38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5일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가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단독회담에서 "한반도 정세의 개선 방안과 양국 관계에 대해 실질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러시아 관영 스푸트니크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김정은과의 단독 회담을 마친 후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방금 매우 생산적인 회담을 가졌고, 양국 관계의 역사와 현황, 발전 전망에 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19년 4월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내 극동연방대학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글로벌뉴스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 상황에 대해서도 다뤘다"며 "지금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는 전망을 가질 수 있도록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정은이 러시아의 초청을 수락하고 방러한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김정은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10분부터 2시간 가까이 단독회담을 진행했다. 이후 양측 수행원이 참석하는 확대회담이 오후 4시(현지 시각·한국 시각 오후 3시)부터 시작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