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걱정된다면, 소·돼지 대신 닭고기 드세요"

입력 2019.04.25 10:48

쇠고기, 돼지고기를 지나치게 섭취하면 위암 발생 위험이 커지고, 닭고기 등 백색육을 많이 먹으면 발생 위험도가 줄어든다는 결과가 나왔다.

조선 DB
조선 DB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은 2018년 11월까지 각종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국내외 43편의 논문을 메타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25일 밝혔다.

분석 결과, 쇠고기·돼지고기 등 적색육 섭취량이 가장 많은 군은 가장 적은 군에 비해 위암 발생 상대위험도가 41% 높았다. 베이컨·소시지 등 가공육을 섭취한 군보다는 상대위험도가 57% 높았다.

반면, 닭고기 등 백색육 섭취량이 가장 많은 군은 가장 적은 군보다 위암 발생 상대위험도가 오히려 20%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적색육을 매일 100g씩 먹을 경우 적색육을 먹지 않는 사람보다 위암 발생 위험도가 26% 높았으며, 매일 가공육을 50g씩 먹을 경우 위암 발생 위험도가 72% 증가했다.

서영준 서울대 약학대학 교수는 "고기를 먹을 때 배추, 상추 등을 곁들여 먹으면 발암물질을 체외로 배출하는 해독화 효소가 많이 생긴다"며 "야채를 곁들이고, 삶거나 끓여 먹는 고기 섭취 습관을 갖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