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인&아웃]'사직'서 강한 KIA 나지완, 김선빈과 함께 1군 콜업…문선재-홍재호 말소

입력 2019.04.18 16:56

나지완.
부산 사직구장에서 강한 KIA 타이거즈의 나지완(34)이 13일 만에 1군에 콜업 됐다.
1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두 번째 시범경기에서 KIA 김선빈이 9회 말 대타로 나서 안타를 치고 있다.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나지완은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릴 롯데 자이언츠와의 2019시즌 KBO리그 원정경기를 앞두고 1군으로 부름을 받았다.
나지완은 지난 5일 타격부진으로 외국인 타자 해즐베이커, 가벼운 부상을 했던 김주찬 김선빈 등과 함께 2군행 통보를 받았다.
나지완은 올 시즌 타율 1할5푼2리로 좀처럼 타격감을 끌어올리지 못했다. 그러나 2군에서 부활포를 날렸다. 지난 13일 동안 퓨처스리그(2군) 8경기를 치르면서 홈런 4개를 쏘아 올리며 김인환(한화)과 함께 홈런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나지완은 그 동안 사직구장에서 강한 면모를 드러냈다. 프로 데뷔 2008년부터 사직구장 통산 타율 3할3푼2리(81경기 250타수 83안타) 19홈런 장타율 6할1푼6리를 기록 중이다.
이날 나지완과 함께 허벅지 통증을 느꼈던 '작은 거인' 김선빈도 1군에 콜업됐다. 대신 문선재와 홍재호가 말소됐다.
나지완과 김선빈의 콜업은 김기태 KIA 감독의 극약처방으로 보인다. 지난 주 영건들의 활약 속에 SK 와이번스에 2연승을 질주하며 좋은 분위기로 부산으로 내려왔는데 롯데에 2연패를 당했다. 두 경기 모두 9점과 6점을 내고도 역전패했다. 때문에 김 감독은 타순의 짜임새와 결정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나지완과 김선빈을 상황별로 적소에 활용할 전망이다. 부산=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