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강주은X정경미X임요환X권다현, 4인4색 사랑꾼들의 유쾌한 폭로전 (ft.싸움짱) [종합]

입력 2019.04.18 00:58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라디오스타'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유쾌한 폭로전을 펼쳤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진행,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특집은 '싸움짱 특집'처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 '개그맨 파이터' 윤형빈의 아내인 정경미, 방송인 김가연의 남편 임요환이 출연했던 까닭이다.
강주은은 동갑내기인 MC 김구라에게 "우리 말 놓기로 했잖아. 친구하기로 했잖아. 구라 친구"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거절했다"며 당황했다. 이에 강주은은 "여기서 구라까고 있지 말고"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강주은은 김구라에 대해 "두 번 촬영하면서 느꼈는데 너무 좋은 분이다. 그래서 친구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강주은은 최민수의 실제 용돈이 40만원이냐는 질문에 "맞다. 대신 필요한 거 있을 땐 언제든"이라 말했다. 이를 듣던 임요환은 용돈 제한은 없지만 아내 가연이 "친구들에 계산하지 말라 더치페이 하라"고 전했다.
강주은은 최민수보다 하루 더 사는 게 꿈이라며 "마음 속 원칙은 그렇다. 내가 보살펴줘야 한다"고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임요환은 "가연씨 필터링이 없어서 무슨 말을 내뱉을지 모른다"고 예고했다. 그러면서도 "가연씨가 집에서 보고 있다", "장모님이 보실 거다"라면서 몸을 사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임요환은 '고소전도사'인 아내 김가연의 근황을 전했다. 그는 "악플로 고통받는 연예인들이 가연씨에게 연락을 한다. 제자가 몇 명되는 걸로 알고 있다. 지금도 개인 방송을 하는데 가연씨가 등장하면 다들 키보드에서 손을 떼고 채팅장에 글을 올리지 않는다. 다들 충성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그런가하면 임요환은 "포커 플레이어 아시아권 대회에서 10번 우승했고 메인 대회에서는 2번 우승했다. 포커 플레이어란 직업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MC들이 "세계대회는 뭐가 다르냐"고 묻자, 임요환은 "큰 대회 참가비는 만불, 1등하면 상금이 백 억 정도다. 아시아권 대회는 5억 정도. 저는 좀 작은 데서 우승해서 1억 정도"라고 전했다. 임요환은 "제 목표가 한국에 포커 토너먼트가 자리 잡는 것"이라면서 "아시아권 대회로는 부족하고 세계로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임요환은 홍진호도 포커 플레이어라는 사실을 밝혔다. 그러면서 "진호도 이번에 가서 2등했다"라고 말을 꺼냈다. 그러자 MC들은 "또 2등했어요?"라며 놀라움을 표했다. 임요환은 "운명이 아니라 과학이란 생각이 든다. 홍진호에게 2등은 과학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경미는 남편 윤형빈을 이해하고 보듬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윤형빈이 아직도 지루하냐는 질문에 "사람은 착하다"라고 말을 돌리는가 하면, 윤형빈의 식사 습관도 가정사를 듣고 난 뒤 이해하게 됐다고 밝혔다.
에픽하이 미쓰라의 부인인 배우 권다현은 "항상 밝거나 귀여운 악녀 역할을 했다. 또 예능을 하면서 연기자보다는 예능인으로 비춰지니까 불륜 연기를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서 즉석에서 'SKY캐슬'의 염정아 연기를 선보였다. 김구라와 호흡을 맞추며 웃음을 안겼다. 권다현은 "그래도 괜찮았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권다현은 "기념일에 미쓰라에게서 선물로 받는 용돈이 내 월급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최근에 수입이 없었다. 그래서 미쓰라에게 받는 용돈이 월급이었다"라고 밝혔다. 권다현은 "생일, 결혼기념일 등에 받는 현금이 주 수입원이었다"라며 "남편은 카드만 준다. 주로 카드로 생활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도 '라스' 출연료가 용돈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