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주진모, 한예슬 구출 성공→키스로 진심 확인 [종합]

입력 2019.04.17 23:16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빅이슈' 주진모가 한예슬을 구출했다.
1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에서는 차우진(차순배 분)에게 당한 조형준(김희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검사장, 차우진(차순배), 조형준은 사우나에 모였다. 검사장은 차우진에게 "조 대표 편집장 잡아갔다며? 미쳤냐. 요즘이 어떤 세상인데 검찰 일개 부장따위가 언론사 편집장을 잡아가"라며 조형준에 사과하라고 했다.
조형준은 차우진의 장인어른, 처남 사진으로 압박하려고 했다. 그러나 차우진은 조형준에게 "말 놓아도 되지? 대한민국 검사가 차마 양아치한테 존댓말을 할 수 없어서 반말하는 거야"라면서 윗선들의 비리 사진을 가져오라고 오히려 조형준을 협박했다. 또한 지수현(한예슬)이 한석주(주진모)와 사귄다며 이간질을 시작했다.
한석주는 지수현을 구하러 검찰청으로 잠입했다. 한석주는 지수현을 찾다 침입을 들켰고, 지수현의 위치를 알아낸 후 검사들을 유인하기 위해 함정을 팠다. 한석주는 차순배(차우진 분)의 사무실로 들어간 데 이어 검사들을 유인하는데 성공했다.
한석주의 등장에 지수현은 차우진(차순배 분)의 이야기를 떠올렸다. 빨리 여기서 나가야 된다는 한석주에게 지수현은 "내가 여기서 도망가면 영원히 쫓기게 된다. 그리고 당신도 구속된다"라고 말렸다.
이어 지수현은 "부탁 하나를 들어달라. 내가 여기서 나갈 수 있게 당신이 할 수 있는 것이다. 오상훈은 누군가의 사주를 받고 안 PD 차에 일부러 자해공갈을 한 거다. 그 사람이 누군지 밝혀달라. 그리고 그 사람 사진을 이 곳 차 부장과 조 대표한테 보내달라. 그래야 내가 풀려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석주는 "미안하다. 내가 무슨 일이 있어도 여기서 당신을 빼줄 테니까 조금만 기다려라"라고 지수현을 안심시켰다.
지수현은 한석주에게 안 PD 차에 뛰어든 이를 사주한 사람의 사진을 찍으라고 부탁했다.
한석주는 결국 모든 사건을 사주한 김명진(최성원 분)을 카메라에 담는데 성공했다. 익명의 번호로 사진을 전송받은 차우진은 "축하해요. 지수현씨가 이겼네요"라고 말했다.
사진을 본 한예슬은 "아, 오상훈이가 차에 뛰어들게 시킨게 김 검사였나보네요. 전 이만 가봐도 되겠는데요. 부장님도 좀 쉬시죠. 옷 벗고 개업하시려면 앞으로 준비할게 많을텐데"라고 말했다. 그러나 또 하나의 사진이 도착했고 차우진은 미소지었다. 차우진은 "그럼 이번 게임은 비긴건가. 내가 말했죠. 둘 중 하나는 불게 되어있다고"라며 웃었다.
지수현은 무사히 풀려나 검찰청에서 걸어나왔고, 한석주가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지수현은 눈시울을 붉혔지만 한석주에겐 "왜 이렇게 오래 걸렸냐"라고 미소를 띠며 차로 걸어갔다.
주진모는 "두부 넣고 김치찌개 끓여줄테니 먹고 가라"고 제안했다. 한예슬은 이를 거절했지만 뒤늦게 주진모 자택에 나타났다. 이어 두 사람은 진한 키스를 통해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했다. 이 장면을 조형준이 CCTV를 통해 이를 지켜보고 있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