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 감독 '벌새' 이스탄불영화제 국제경쟁부문 대상

  • 뉴시스
    입력 2019.04.17 22:47

    영화 벌새
    영화 '벌새'가 이스탄불영화제 국제경쟁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벌새'의 배급사인 엣나인필름은 "지난 5일부터 16일(현지시간)까지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제38회 이스탄불영화제에서 '벌새'가 국제경쟁부문 대상인 골든튤립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성수대교가 무너진 1994년, 거대한 세계 앞에서 방황하는 14세 중학생 은희(박지후)가 한문교사 영지(김새벽)를 만나면서 자신 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마주하는 방법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케빈에 대하여’, ‘쥐잡이’의 린 램지 감독이 김보라(38) 감독을 시상했다.김 감독은 “상을 받게 될 줄 몰랐기 때문에, 내가 호명됐을 때 무슨 상을 받는 거냐고 옆에 앉은 감독님에게 물어봤다. 골든튤립상이라는 말에 너무 놀랐다"며 "환대해준 이스탄불영화제 관계자들과 ‘벌새’ 스태프와 배우들 모두에게 감사하다. 한국에서 여성 감독으로 장편영화를 만드는 것이 쉽지는 않은데, 이 상이 마치 포기하지 말고 계속라는 이야기처럼 들린다”고 했다.이 작품은 2월 베를린 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14플러스'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받기도 했다. 24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트라이베카 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받았다.

    '벌새'는 8월 말 국내 개봉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