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팟츠 없어 2·3쿼터 우위 점해"

  • 뉴시스
    입력 2019.04.17 22:44

    코트 바라보는 유재학 감독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에서 다시 2승1패로 앞서나갔다.

    현대모비스는 17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벌어진 인천 전자랜드와의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5명이 두 자릿수 점수를 올리는 고른 활약 속에서 89-67, 22점차 완승을 거뒀다.

    울산 홈에서 열린 1·2차전에서 1승1패로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를 냈던 현대모비스는 다시 앞서가며 주도권을 잡았다.

    역대 챔피언결정전 사례를 보면 1승1패에서 3차전을 이긴 팀이 정상에 오른 적이 11번 중 7번이나 된다. 확률로 따지면 63.6%다.전자랜드의 단신 외국인선수 기디 팟츠가 오른 어깨 염좌로 빠진 점이 현대모비스에 호재였다.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도 "(외국인선수 2명이 동시에 뛸 수 있는) 2쿼터와 3쿼터에서 팟츠가 없어 우위를 가져간 게 승인이다"며 "리바운드 싸움에서 밀리지 않았고, 전반적으로 수비가 잘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매치업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준비한 수비가 있었는데 사용하지 않았다. 미스매치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4차전을 대비해 투맨게임에 대한 수비는 더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라건아는 19점 18리바운드로 찰스 로드(14점 9리바운드)와의 자존심 대결에서 웃었다.

    유 감독은 "공격 리바운드 참여가 좋았고, 2차전보다 적극적으로 움직임을 가져간 부분이 만족스럽다"고 했다. 특히 로드 수비에 대해선 "1차전과 2차전에서 로드의 점퍼 시도와 정확도가 좋았다. 나름대로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수비한 것 같다. 이기려면 이런 수비를 해야 한다는 것을 느꼈을 것이다"고 했다.

    전자랜드는 팟츠의 복귀가 쉽지 않다고 판단해 투 할로웨이로 대체하기로 했다. 할로웨이는 183㎝로 3점슛과 돌파를 겸비한 공격형 가드다.

    유 감독은 "어떤 식의 농구를 좋아하고, 즐겨하는지 살펴봐야 할 것 같다"면서 "단기전에서 새 외국인선수가 오는 것은 양팀 모두 어려움이라고 생각한다. 전자랜드는 손발을 맞춰야 할 것이고, 우리는 파악이 되지 않은 선수를 상대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패장인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은 "선수들에게 방향성을 잘못 잡아준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두 팀의 4차전은 19일 오후 7시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