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1~3위 울산·서울·전북, FA컵 첫판 탈락

  • 뉴시스
    입력 2019.04.17 22:44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
    국내 최상위 리그에 소속된 K리그1 클럽들이 2019 KEB하나은행 FA컵 32강전에서 줄줄이 탈락했다.

    지난 대회 준우승팀인 울산 현대는 대전 코레일에 발목을 잡혔다. 17일 대전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32강전에서 대전 코레일에 0-2로 졌다.

    K리그1 선두를 달리는 울산은 FA컵 첫 판에서 바로 자취를 감췄다. 내셔널리그 소속 대전 코레일에 막혔기에 더욱 쓰라렸다. 올 시즌 첫 공식전 패배다. 앞서 치른 11경기에서 울산은 8승3무를 기록했다.

    울산은 주민규, 김성준, 박재민 등을 선발 라인업에 포함했다. 외국인 선수들은 모두 빠졌다. 베스트 라인업은 아니었지만, 경쟁력은 충분했다.전반을 득점없이 마친 울산은 후반 시작과 함께 믹스, 김인성을 투입했다. 하지만 경기는 울산의 계획과 정반대로 전개됐다. 대전 코레일은 후반 13분 이관표의 프리킥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2분 뒤에는 김진수마저 득점에 성공, 2-0으로 달아났다. 다급해진 울산은 아껴뒀던 주니오 카드까지 꺼내들었으나 끝내 대전 코레일의 탄탄한 수비를 뚫지 못했다.

    지난 시즌 K리그1 우승팀이자 현재 3위팀를 달리고 있는 전북 현대는 K리그2(2부리그) FC안양에 0-1로 졌다. 아드리아노, 이근호, 티아고, 손준호, 한승규 등을 전면에 배치했으나 결실을 맺지 못했다. 로페즈와 김신욱이 등장한 후반에도 마찬가지였다.

    잘 버티던 FC안양은 후반 36분 팔라시오스의 결승골로 대어를 낚았다.

    K리그1 3위팀 FC서울도 조기 탈락했다. 강원FC에 2-3으로 패했다. 2-2로 팽팽히 맞선 후반 추가시간 강원 외국인 선수 제리치의 한 방에 승부가 갈렸다. 사흘 전 K리그1 서울전에서 VAR(비디오 판독) 오심으로 고개를 숙였던 강원은 앙갚음에 성공했다.

    K리그1의 수난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최근 욘 안데르센 감독을 경질한 인천유나이티드는 청주FC에 0-1로 졌다. 임중용 감독대행은 사령탑 데뷔 첫 경기에서 고배를 마셨다.

    상주 상무와 제주 유나이티드는 승부차기 끝에 웃었다. 상주는 성남FC와 연장전 포함 120분 간 득점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0-9로 이겼다. 제주는 강릉시청의 끈질긴 추격을 승부차기 4-2(연장전 1-1) 승리로 따돌렸다. 대한축구협회가 주최하는 FA컵은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연장전 포함 120분간 승패가 가려지지 않으면 승부차기에 돌입한다.

    수원 삼성은 포항 스틸러스와의 K리그1팀 간 자존심 싸움을 1-0으로 마무리했다. 4회씩 정상을 밟아 이 부문 최다 우승 기록을 갖고 있는 두 팀의 희비는 페널티킥으로 갈렸다. 후반 36분 나온 염기훈의 페널티킥 득점 덕분에 수원이 다음 라운드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지난 대회 우승팀 대구FC는 수원FC전에서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0-1로 뒤진 후반 45분 김대원의 동점골과 후반 추가시간 장성원의 역전골로 운명을 바꿨다. 대학팀들의 도전은 32강에서 모두 멈췄다. 호남대는 서울 이랜드전에서 0-1로 석패했고, 단국대도 K3리그 파주시민축구단에 0-2로 졌다.

    ▲2019 KEB하나은행 FA CUP 4라운드 결과

    광주FC 2-2 경북안동과학대
    4 PSO 3
    천안시청 1-0 목포시청
    경주한국수력원자력 2-1 김포시민축구
    수원삼성 1-0 포항스틸러스
    파주시민축구단 2-0 단국대
    강원FC 3-2 FC서울
    코레일 2-0 울산현대
    화성FC 5-2 양평FC
    상주상무 0-0 성남FC
    10 PSO 9
    창원시청 2-1 영남대
    인천유나이티드 0-1 청주FC
    강릉시청 1-1 제주유나이티드
    2 PSO 4
    수원FC 1-2 대구FC
    전북현대 0-1 FC안양
    경남FC 2-1 포천시민축구단
    광주호남대 0-1 서울이랜드FC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