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챔프전]패장 유도훈 감독, "설득력 부족했던 내 책임"

입력 2019.04.17 22:06

인천 전자랜드가 어깨 염좌 부상으로 빠진 외국인 주득점원 기디 팟츠의 공백을 극복하지 못했다. 전자랜드는 17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 3차전에서 67대89로 대패했다. 이로써 전자랜드는 시리즈 전적 1승2패로 불리해졌다.
역시 팟츠의 공백이 문제였다. 팟츠는 지난 15일 울산 2차전 때 팀 승리에 힘을 보탰지만, 오른쪽 어깨 염좌를 당했다. 이후 치료에 집중했지만, 호전되지 않아 3차전에 뛸 수 없었다. 앞으로 남은 시리즈에도 출전이 불가능할 전망이라 전자랜드는 부랴부랴 대체 외국인 선수 투 할러웨이와 접촉했다. 할러웨이는 18일 새벽에 입국한다. 전자랜드는 제반 서류작업 등을 서둘러 4차전 때 할러웨이를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이날 2차전 패배에 대해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국내 선수들에게 내 설득력이 부족했다. '가치를 올리라'고 한 것이 공격만을 의미하는 게 아니었는데. 공격 이후 수비 등에서 선수들의 집중력이 없어보였다. 내가 정확히 인식을 못 시켜준 탓"이라며 자책했다. 이어 "외국선수가 있든 지 없든 지, (제대로 된)농구를 해야 한다. '이길 수 있는 농구'가 어떤 건지 2차전을 놓고 선수들이 잘 생각해보고 준비했으면 좋겠다. 나도 잘 준비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이날 63%(19개 시도 12개 성공)로 저조했던 자유투 성공률에 대해서는 "체력 문제가 아니라. 자신감이 지나치다 잘 안됐다고 본다. 선수들의 체력 문제에 관해서는 자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특히 유 감독은 계속 부진한 외곽포에 대해 "외곽포는 분위기를 바꾸는 것이다. 쳐질 때 따라가거나, 도망가는 역할을 할 수 있게 해준다. 그간 팟츠가 그런 역할을 잘 해줬는데, 그 부분은 포워드가 아니라 그건 1-2번 가드진에서 해줘야 한다. 그게 안 나와서 어려운 상황이 됐다. 그래서 오늘도 차바위를 계속 기용했는데, 승부가 기운 상황에서 슛감이라도 찾으라는 의미였다. 5차전 중에서 이제 1차전 했다고 여기고 다음을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인천=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