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결승골'염기훈, "PK 자신있다, 올시즌 더 욕심낼 것"

입력 2019.04.17 22:09

수원 염기훈. 대한축구협회
수원삼성 주장 염기훈(36)은 결승골로 이어진 후반 38분 페널티 상황에서 "긴장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 CUP' 4라운드(32강)에서 1대0 승리로 마치고, "(후반 막바지였지만)그렇게 떨리지 않았다. 이상하게 페널티를 찰 때 자신이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자신감을 갖는 이유에 대해 "훈련 끝나고 골키퍼들과 함께 페널티 연습을 많이 한다. 이날도 연습한 대로 차려고 노력했다. 골키퍼가 안 뜨고 있길래 빨리 (구석으로)차려고 시도했다"고 말했다.
염기훈은 '데얀이 페널티를 차려는 의지를 보였던 것 같다'는 질문에 "몰랐다. 데얀이 공을 주길래 나보고 차라는 줄 알았다"고 답했다. 이어 "데얀도 나처럼 페널티 연습을 많이 한다. 오늘은 데얀이 양보를 해준 것 같다. 전에 같으면 나도 양보를 많이 했겠지만, 올 시즌에는 많이 차려고 욕심을 조금 내고 있다"고 했다.
수원은 리그와 FA컵 포함 5경기 연속 무패를 달린다. 이날 승리로 4년 연속 FA컵 16강 진출 쾌거를 이뤘다. 4연속 무실점한 수비가 상승세를 뒷받침한다. 하지만 풀어야 할 숙제가 남았다. 4경기 연속 전반에 골을 넣지 못하고 있다. 이날도 선제골이자 결승골이 후반 38분에야 나왔다.
염기훈은 "공격수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매경기 몸을 날려 수비를 하는 수비수들이 힘을 얻게끔 공격수들이 빨리 골을 넣어야 할 것 같다. 책임감을 갖고 훈련을 통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의지를 다잡았다.
수원=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