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질 논란에 소비자 기만까지?…LTE 쓰는데 5G 표시 띄운 통신사

입력 2019.04.16 06:32

통신 3사가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5세대(G) 이동통신 표시를 띄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소비자를 기만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5G 품질 논란에 이어 악재가 겹치는 모양새다.

삼성전자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삼성전자 제공
16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통신 3사는 5G 스마트폰에 총 3가지의 통신상태 표시를 하기로 스마트폰 제조사와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5G 커버리지에서의 5G 표시(하얀 바탕에 검정 글자), 5G 커버리지지만 LTE를 제공하는 가짜 5G(검정 바탕에 흰 글자), 5G 커버리지를 벗어날 땐 LTE로 표시한 것이 그것이다.

이 때문에 소비자가 쉽사리 구분하기 어려워 소비자 기만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비슷한 사례로 미국 통신사 ‘AT&T’가 속도가 향상된 LTE를 ‘5GE’로 표시했다가, 미국 통신사 ‘스프린트’가 AT&T를 상대로 사용금지 가처분 소송을 내기도 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5G 서비스로 바뀔 가능성이 높다는 5G 대기 지역의 의미이다"며 "휴대전화 설정 등에서 사용 중인 네트워크 표시로 바꾸면 이같은 표시가 뜨지 않는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