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진도, 목포, 그리고 인천… 세월호 그날을 기억합니다

입력 2019.04.16 03:01

오늘 5주기… 곳곳서 추모행사
오후 3시 안산에서 묵념 사이렌, 단원고는 학생들과 별도 추모… 인천에선 일반인 희생자 기려

16일은 세월호 사고 5주기다. 희생자 상당수가 다녔던 경기 안산시 단원고, 사고를 수습했던 전남 진도군 팽목항, 작년까지 합동 분향소가 차려졌던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 등 전국 각지에서 추모 행사가 열린다.

경기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이날 오후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 행사가 열린다.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이 중심이 된 4·16가족협의회, 4·16재단이 개최한다. 화랑유원지는 지난해 4월까지 정부 합동 분향소가 있었다. 오후 3시 안산 전역에선 추모 묵념을 위한 사이렌이 1분간 울린다. 이어 추도사와 편지 낭송, 합창 등의 순서로 행사가 진행된다. 유은혜 교육부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정 경기교육감 등과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단원고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강당에서 자체 추모 행사를 연다.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 영상 상영, 합창, 유족 대표와의 간담회가 열린다.

“별이 되어라” 팽목항 채운 추모의 손길 - 세월호 사고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서 한 추모객이 방파제 난간에 종을 달고 있다. 16일 팽목항을 비롯해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 등 전국에서 세월호 추모 행사가 열린다.
“별이 되어라” 팽목항 채운 추모의 손길 - 세월호 사고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서 한 추모객이 방파제 난간에 종을 달고 있다. 16일 팽목항을 비롯해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 등 전국에서 세월호 추모 행사가 열린다. /연합뉴스
세월호 사고 당시 희생자 시신이 가장 먼저 도착했던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서는 '다시, 4월'이라는 이름의 추모 행사가 열린다. 팽목 바람길(12.5㎞) 걷기 행사와 청소년 체험 마당 등에 이어 추모극 '세월을 씻어라'가 무대에 오른다. 사고 당시 유가족들이 머물렀던 진도 실내체육관에서는 유가족과 학생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과 '국민 안전 행동의 날' 행사가 진행된다.

세월호 선체가 거치된 목포신항에선 추모 미사가 열린다. 목포 오거리문화센터에서는 유가족의 그리움을 담은 그림 등 미술 작품 30여점을 전시하는 '기억과 약속' 전시전이 각각 열린다. 광주광역시 충장로와 5·18민주광장에서는 '진실의 순례길'과 '세월 5년 우리의 오늘' 추모 행사가 각각 이어진다.

세월호가 출항했던 인천에서도 추모식이 열린다. 인천시는 오전 11시부터 인천가족공원 내 추모탑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시 세월호 사고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을 연다. 환갑을 맞아 제주도 여행을 나섰던 인천 용유초 동창생 등 세월호 인천 시민 희생자 45명 등을 추모하는 행사다. 인천시는 세월호 사고 이후 처음으로 시청 등 공공 기관에 추모 현수막을 내걸었다.

한편 세월호 사고 이후 중단됐던 인천~제주 여객선 운항이 이르면 오는 7월부터 재개될 전망이다. 지난해 4월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 신규 운항 사업자로 선정된 대저건설 측은 15일 "이달 말까지 해상 교통안전 진단 용역 보고서 제출을 마칠 예정이며, 인천항 제1 국제여객터미널 이용이 가능해지는 대로 운항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저건설은 인천~제주 항로에 동양의 펄 8호(2만4748 t)를 투입한다. 세월호(6825t)의 3.6배 규모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